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402527점
2위 지존의보스 8267132점
3위 유덕화 6645753점
4위 몽고실 5881676점
5위 마스터즈 50116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391151점
8위 수양버들 3973690점
9위 킹죠지 3937590점
10위 배고프다 3543115점
기사 이미지


[스포티비뉴스=부산, 신원철 기자] 1년에 치르는 144경기 중에는 유독 무거운 하루가 있다. 롯데에게는 9월 14일이 그렇다. 팀의 유일한 영구 결번, 고 최동원 전 감독의 기일이 바로 9월 14일이다.

그런데 지난해 롯데는 이 의미 있는 날 팬들에게 웃음을 주지 못했다. KIA 타이거즈에 2-11로 대패했다. 선발투수 김원중이 1회를 버티지 못하고 ⅔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다.

1년이 지나 김원중이 명예 회복의 기회를 잡았다. 올해도 9월 14일 KIA전에 등판할 수 있게 됐다. 13일 경기가 비로 취소되면서 얻은 하늘이 내린 기회였다.

1회 첫 타자 로저 버나디나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낸 뒤 이명기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무사 1, 3루로 시작해 최형우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은 없었다. 1년 전처럼 대량 실점하지는 않았다. 타자들은 1회말 3점을 내 경기를 뒤집었다.

김원중은 2회에도 위기가 있었다. 달라진 게 있다면 실점 여부다. 김원중은 2사 2, 3루에서 3번 타자 최형우를 2루수 땅볼로 막았다.

3회, 4회에도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지만 실점만큼은 막았다. 김원중은 5회 안치홍-김주찬-이범호를 만나 첫 삼자범퇴에 성공했다. 5-1 리드에서 승리 요건을 갖췄다. 김원중은 6회를 채우지는 못했지만 5⅓이닝 동안 93구로 7피안타 4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엔딩까지 아름답지는 못했다. 롯데는 김원중이 내려간 뒤 고효준(⅓이닝 1실점), 오현택(⅔이닝 1실점), 구승민(⅔이닝 1실점)이 줄줄이 점수를 주면서 7회 5-6으로 역전당했다. 9회에는 손승락마저 실점하면서 패색이 짙어졌다.

5-9 패배. 이제 7위 KIA와 승차는 3경기고, 9위 NC와 승차가 2.5경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레드벨벳 조이, 속옷 훤히 보이는 섹시 시스루
▶ 콜로라도 감독 '햄스트링 부상 오승환, 빨리 돌아와'
▶ LG가 5할 하면, 삼성-KIA는 '7할'을 해야 한다
▶ 1할 용병 대신 '정수빈'…숨 막히는 두산 타선
▶ '커브+발사각' 송광민 가치를 증명하는 2가지 조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金과 함께" 손흥민의 토트넘, 4연승 리버풀과 맞대결

    손흥민 / 사진= 토트넘 페이스북 캡처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토트넘이 금메달과 함께 팀에 복귀한 손흥민과 함께 "4연승"의 리버풀전 승리를 노린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3승 1패를 기록 중인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팀 공격을 이끌었던 손흥민이 팀에 복귀하며 힘을 얻었다. 다만 손...
    Date2018.09.15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2. No Image

    [EPL 썰] 이영표, "손흥민 복귀, 토트넘에 큰 힘 될 것"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과거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했던 이영표(현 KBS 해설위원)가 손흥민의 성공적 복귀를 기대했다. 이영표는 14일(한국시간) '로이터'와 인터뷰를 통해 "나는 항상 토트넘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그들은 내 오래된 친정팀이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에도 정말 훌륭한 출발을 했다"라고 토트넘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트넘은 15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2018/2019 ...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3. No Image

    "3연패 12실점" 텐진의 슈틸리케, "패스 미스가 문제"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슈틸리케 감독의 텐진 테다가 대량 실점과 함께 중국 슈퍼리그 3연패의 부진을 보이고 있다. 텐진 테다는 14일(한국시각) 중국 테진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과의 2018 중국슈퍼리그 22라운드에서 2-5 대패를 당했다. 텐진 테다는 3연패와 함께 7승5무10패(승점 26점)의 성적으로 리그 9위에 머물게 됐다. 텐진 테다는 베이징 궈안과의 20라운드에서 2-5 대패를 당한 가운데 최근 3경기서 1...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4. No Image

    "제2의 오타니 찾아라" 투타 겸업 실험하는 LAA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LA 에인절스가 애리조나 교육 리그에서 제2의 오타니 쇼헤이 찾기에 나선다. 외야수 제러드 월시와 보 웨이가 교육 리그에서 야수로도, 투수로도 뛴다.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14일(한국 시간) "에인절스가 또다른 오타니를 찾아 나선다"고 보도했다. 교육 리그 전에도 마운드에 설 기회가 있었고, 결과 또한 나쁘지 않았던 월시(5⅔이닝 2실점 1자책점)와 웨이(6⅔이닝 3실점 2...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제 2의 이재주? 웃음주는 유민상, 전문대타로 뿌리내리나

    [OSEN=이선호 기자] 유민상이 전문대타로 자리잡을까? 예전에 KIA 타이거즈에 이재주라는 타자가 있었다. 남자답게 잘 생긴 얼굴에 듬직한 체구. 이 보다도 대타로 결정적인 홈런포를 뿜어냈다. 오른손 타자로 파워넘치는 타격을 했고 한때 주전으로 뛰었지만 대타의 이미지가 강하다. 대타 홈런만 20개를 때렸다. KBO리그 기록 보유자이다. 그 후계자가 나타난 것 같다. 좌타자 유민상이다. 올해 29살. 생글생글 웃은 인상이 보...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6. 권익위, "오지환 선발" 선동열 감독 다음주 기초조사

    국민권익위원회는 다음 주부터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팀 선동열 감독 신고 건에 대한 기초 조사를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앞서 사단법인 ‘한국청렴운동본부’는 지난 13일 선 감독이 구단 관계자 또는 제3자의 청탁을 받고 오지환을 선발한 의혹이 있는 만큼 조사를 해달라고 권익위에 신고한 바 있다. 선 감독은 공공기관의 권한을 위임받은 ‘공무수행사인’인 만큼 청탁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부정청탁 및...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7. [이현우의 MLB+] 팬들과의 마지막 인사를 앞둔 데이빗 라이트

    [엠스플뉴스] 한때 뉴욕 메츠의 주장이자, 메이저리그를 대표했던 3루수 '캡틴 아메리카' 데이빗 라이트(35·뉴욕 메츠)가 2016년 5월 28일 이후 852일 만에 빅리그 복귀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그로부터 4일 후에 열리는 홈 경기를 마지막으로 메이저리그 팬들은 더이상 그가 선수로서 그라운드에서 뛰는 모습을 볼 수 없게 된다. 라이트는 14일(한국시간) 열린 기자 회견에서 남은 시즌 계획에 대해 밝혔다. 라이트는 올 시...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다시 돌아온 "최동원 기일", 김원중은 이겨냈지만

    [스포티비뉴스=부산, 신원철 기자] 1년에 치르는 144경기 중에는 유독 무거운 하루가 있다. 롯데에게는 9월 14일이 그렇다. 팀의 유일한 영구 결번, 고 최동원 전 감독의 기일이 바로 9월 14일이다. 그런데 지난해 롯데는 이 의미 있는 날 팬들에게 웃음을 주지 못했다. KIA 타이거즈에 2-11로 대패했다. 선발투수 김원중이 1회를 버티지 못하고 ⅔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다. 1년이 지나 김원중이 명예 회복의 기회를 잡았다. 올해...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데뷔 첫 QS+" 양창섭 "지난 경기 잊고 오늘에 집중…신중하게 던졌다"

    [스타뉴스 대구=김동영 기자] 삼성 라이온즈 '슈퍼 루키' 양창섭.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LG 트윈스를 잡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선발로 나선 '슈퍼 루키' 양창섭(19)이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데뷔 첫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은 덤이다. 삼성은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홈 2연전 2차전 LG전에서 선발 양창섭의 호투를 앞세워 6-1의 ...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되살아난 나성범…NC 시즌 첫 6연승 이끌다

    사진제공=NC 다이노스최근 주춤했던 NC 다이노스 나성범이 다시 살아났다. 나성범은 14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3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4안타(1홈런) 6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7대3 승리를 이끌었다. 사실 팀이 5연승을 하는 동안 나성범은 팀 간판에 어울리지 않는 타격을 보여줬다. 5경기 동안 20타수 4안타-타율 2할에 머물렀다. 시즌 타율이 3할1푼4리인 것을 보면 그가 얼마...
    Date2018.09.15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4620 Next ›
/ 462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