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00491점
2위 거이타 8321012점
3위 유덕화 6593853점
4위 몽고실 56671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739270점
7위 킹죠지 3908765점
8위 호호호 3878069점
9위 수양버들 3877470점
10위 스타플래티나 3715788점
이동국, 10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문선민 첫 두 자릿수 '골맛'
이동국-문선민, 이번 시즌 나란히 11골 '국내 선수 최다골'

기사 이미지전북 현대의 공격수 이동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무려 10시즌 동안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가고 있는 '라이언킹' 이동국(39·전북)과 K리그 무대 복귀 이후 첫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문선민(26·인천)의 '토종 골잡이' 자존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동국은 지난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 홈경기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으로 앞서가던 후반 2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정확한 슈팅으로 자신의 이번 시즌 11호골을 작성했다. K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을 쌓아가는 이동국의 213호골이었다.

이동국(경기당 0.44골)은 인천의 문선민(11골·경기당 0.41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출전 시간이 적어 문선민을 득점 랭킹 6위로 끌어내리고 5위로 올라섰다.

이동국과 문선민 보다 골을 많이 넣은 선수는 제리치(강원·22골), 말컹(경남·21골), 주니오(울산·17골), 무고사(인천·13골) 등으로 모두 외국인 공격수다.

무려 13살 차이로 삼촌과 조카 사이에 가까운 이동국과 문선민이 토종 골잡이의 득점 자존심을 지켜가고 있는 셈이다.

한국 나이로 '불혹'을 맞은 이동국은 체력을 고려, 백업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아 주로 후반에 교체 출전하지만 기막힌 득점 감각을 앞세워 25경기 동안 11골을 쏘아 올리는 관록을 보여주고 있다. 25경기 가운데 19경기가 교체출전이었다.

이동국은 2009년 전북 유니폼을 입고 그해 정규리그에서 22골을 터트린 것을 시작으로 2010년 13골, 2011년 16골, 2012년 26골, 2013년 13골, 2014년 13골, 2015년 13골, 2016년 12골, 2017년 10골에 이어 이번 시즌 11골째를 작성하며 무려 10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가고 있다.

K리그 통산 494경기를 뛴 이동국은 이제 6경기만 뛰면 500경기 고지에 오른다.

이동국은 지난 2월 K리그1 개막 미디어데이 때 이번 시즌 목표로 '500경기 출전·두 자릿수 득점'을 내세웠다.

두 자릿수 득점 목표는 달성한 만큼 이제 6경기만 부상 없이 뛴다면 500경기 출전의 대업까지 이루게 된다. 전북이 이번 시즌 정규리그를 10경기 남긴 상황에서 이동국은 부상만 없다면 무리 없이 500경기 출전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이동국은 남은 경기에서 도움 6개만 추가하면 K리그 최초로 80-80클럽(득점 및 도움 모두 80개 이상)에 가입하게 된다.

기사 이미지인천 유나이티드의 문선민.[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문선민의 활약도 눈부시다. 비록 팀은 11위로 강등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문선민은 인천 입단 2년 만에 핵심 골잡이로 자리매김했다.

2012년 외스테르순드(스웨덴)에 입단했지만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던 문선민은 2017년 인천에 입단해 데뷔 시즌에 4골 3도움으로 서서히 두각을 나타냈다.

문선민은 이번 시즌 초반 무서운 득점력으로 주목을 받았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멤버로 발탁되는 영광까지 맛보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지난달 22일 전남을 상대로 멀티골을 뽑아내며 자신의 K리그 첫 두 자릿수 득점(11골)에 성공한 문선민은 최근 3경기 동안 골맛을 못 보고 있는 게 아쉽지만 '대선배' 이동국을 따돌리고 토종 골잡이 최다득점을 따내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horn90@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딸 친구에 '몹쓸짓' 혐의로 법정 간 60대…판결 결과는
술 취해 차 뺐고 모텔서 성폭행까지…도넘은 청소년 일탈
'딸기 속 바늘' 주의보…"먹기 전에 잘라봐야"
'3천원 프로포폴' 50만원에 불법투약 강남 유명 성형의
전세준 아파트 실입주시 대출 가능…알쏭달쏭 대책풀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No Image

    [오!쎈人] "첫 완봉승" 브리검, "언히터블" 투구의 전형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넥센 히어로즈 제이크 브리검의 완벽한 투구가 사직구장을 잠재웠다. 그야말로 '언히터블' 투구였다. 넥센 히어로즈 제이크 브리검은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3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완봉승으로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브리검으 쾌조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1회부터 심상치 않았다. 1회를 8개...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2. No Image

    [K리그1 리뷰] "말컹 극장골" 경남, 전남과 3-3 극적 무승부…2위 수성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경남FC가 후반 추가시간 터진 말컹의 극장골에 힘입어 전남 드레곤즈와 3-3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1점을 추가한 경남은 3위 울산의 추격을 따돌리고 2위를 수성했고, 전남은 인천에 승점 1점 앞서며 탈꼴찌에 성공했다. 경남은 16일 오후 2시 순천 팔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1 28라운드 전남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말컹의 극장골에 힘입어 3-3 무승부를 거뒀다. 홈 팀 ...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3. No Image

    "단 3안타 극심한 침묵" 롯데의 8연패는 당연했다

    [스타뉴스 부산=김우종 기자] 롯데 선수단 롯데가 8연패에 빠졌다. 넥센 선발 브리검 공략에 실패했다. 타자들이 타석에서 빠르게 승부를 가져갔으나 웃지 못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16일 오후 2시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홈 경기서 0-2로 패했다. 롯데는 지난 7일 울산 SK전 이후 8연패 수렁에 빠졌다. 52승2무67패를 마크했다. 리그 리그 순위는 8위다. 양 팀 모두 외국인...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4. No Image

    오타니, ML 첫 시즌 20홈런 기록…마쓰이보다 빠르다

    연합뉴스오타니 쇼헤이가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에 20홈런을 달성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는 1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4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첫 타석에서 홈런이 터졌다. 시애틀 선발 에라스모 라미레즈를 상대로 오타니 바로 앞에서 3번 마이크 트라웃이 선제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이어 라미레즈를...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5. No Image

    "24년만 신기록" KT 강백호 "부담 내려놨다, 이제 100득점 도전"(일문일답)

    [엑스포츠뉴스 수원, 채정연 기자] "부담감이 심했는데 이제 한결 편해졌다." 24년 만에 KBO리그 역사에 새로운 이름이 새겨졌다. 강백호가 15일 삼성전에서 22호포를 쏘아올리며 1994년 김재현(LG)이 때려낸 고졸신인 데뷔 시즌 최다 홈런(21개)을 넘어섰다. 지난해 신인왕을 차지한 넥센 이정후에 이어 2년 연속 고졸 신인 돌풍이다. 강백호는 올 시즌 타율 2할8푼4리 22홈런 64타점을 기록 중이다. 비록 팀 순위는 최하위에 쳐...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6. "사실상 전력 외" 두산, 외인 타자 1년 농사 참혹한 실패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7회 삼진을 당한 두산 반슬라이크가 아쉬운 표정으로 타석을 물러나고 있다.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8.09/사실상 한 시즌을 날렸다. 참혹한 실패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은 현재 외국인 타자 스캇 반슬라이크를 사실상 전력 외로 구분하고 있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도 않았고, 두산은 정규 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직행...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7
    Read More
  7. No Image

    "미안해" 김기태 감독이 양현종에게 사과한 이유 [오!쎈 현장]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기태 KIA 감독이 에이스 양현종의 호투를 극찬하면서 미안함도 함께 전했다. 양현종은 15일 SK와의 광주경기에 선발등판해 8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5피안타 1볼넷 2실점으로 호투했다. 패전위기에 몰렸으나 8회말 타선이 4점을 뽑아 13승을 따냈다. 김 감독은 16일 SK와의 경기에 앞서 "대단한 투구를 했다. 긴 이닝을 소화하며 잘 던져준 덕택에 막판에 1이닝(9회)에 투수들을...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8. "연봉 390억원" 호날두 시크릿, 골 수당 65억원 더 받는다

    호날두 호날두와 알레그리 감독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로 둥지를 옮긴 크리스티아 호날두(33)의 계약서에 비밀조건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16일(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영문판 돈발론은 칼치오메르카초를 통해 유벤투스와 호날두의 계약서 안에 비밀조건이 숨겨져 있다고 보도했다. 호날두의 몸값은 1억유로(약 1300억원)이었다. 유벤투스가 레알 마드리드에 지불한 금액이 1억유로...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9. 39세 이동국 vs 26세 문선민…토종 골잡이 자존심 경쟁

    이동국, 10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문선민 첫 두 자릿수 '골맛' 이동국-문선민, 이번 시즌 나란히 11골 '국내 선수 최다골' 전북 현대의 공격수 이동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무려 10시즌 동안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가고 있는 '라이언킹' 이동국(39·전북)과 K리그 무대 복귀 이후 첫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문선민(26·인천)의 '토종 골잡이' 자존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동국은 지난 15...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6
    Read More
  10. "루카쿠·스몰링 골" 맨유, 왓포드에 2-1 승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왓포드를 꺾고 리그 2연승을 달렸다. 맨유는 16일(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왓포드와의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3승2패(승점 9)를 기록한 맨유는 리그 8위로 도약했다. 왓포드는 올 시즌 첫 패를 당했다. 4승1패(승점 12). 맨유는 전반 35분 애쉴리 영의 크로스를 로멜루 루카쿠가 득점으로 연결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3분 뒤에는 ...
    Date2018.09.16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 4604 Next ›
/ 460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