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04735점
2위 거이타 8171122점
3위 유덕화 6503328점
4위 몽고실 54868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518770점
7위 킹죠지 3815460점
8위 수양버들 3749020점
9위 스타플래티나 3563466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 이미지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명수 기자= FC서울이 대구FC에 0-2로 완패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서울은 8위에 머무르며 상위 스플릿 진입에 실패했다.

FC서울은 16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 대구FC와의 홈경기에서 김대원과 에드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서울은 8위에 머물렀고, 대구는 강등권과의 승점 차를 벌리는데 성공했다.

[선발 라인업] ‘고요한-조현우 결장’ 서울 vs 대구...윤승원-최영은 출전

기사 이미지
서울과 대구는 나란히 경고누적 결장자가 발생했다. 서울은 고요한과 신진호가 나오지 못했고, 대구는 정우재와 홍정운이 빠졌다. 서울은 윤승원과 송진형으로 공백을 메웠다. 골문은 양한빈이 지켰다. 신광훈, 김동우, 김원균, 윤석영이 4백에 섰고, 김원식, 조영욱, 송진형이 중원을 구성했다. 3톱은 안델손을 축으로 윤승원과 에반드로가 나섰다.

대구는 3백을 꺼냈다. 조현우가 부상으로 빠진 골문은 최영은이 지켰고, 박병현, 류재문, 한희훈이 3백에 섰다. 강윤구, 츠바사, 정승원, 장성원이 미드필더에 포진했고, 김대원, 에드가, 세징야가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전] ‘파상공세’ 서울, 선제골은 대구의 몫

서울은 대구에 파상공세를 펼쳤다. 전반 5분, 조영욱의 크로스를 받은 에반드로가 슈팅을 날릴 기회를 맞았으나 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7분, 서울의 역습 상황에서 조영욱이 크로스를 올렸지만 에반드로가 머리를 갖다 대지 못했고, 안델손의 이어지는 슈팅도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전반 26분, 양한빈의 골킥을 에반드로가 헤더로 연결했고, 공이 수비 사이로 흐른 것을 안델손이 포착했다. 안델손이 최영은과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고,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기사 이미지
서울이 대구의 골문을 열지 못하는 사이 대구가 앞서갔다. 전반 35분, 에드가의 절묘한 힐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결국 김대원의 선제골을 앞세운 대구가 서울에 1-0으로 앞서갔다.

[후반전] 에드가 추가골...대구, 서울에 2-0 완승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은 윤승원을 빼고 군에서 제대한 윤주태를 투입했다. 이후에도 공격이 여의치 않자 송진형 대신 이상호를 투입했다.

그 사이 대구가 추가골에 성공했다. 장성원의 크로스를 받은 에드가가 저돌적인 헤더로 서울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서울은 조영욱을 빼고 마티치를 투입하며 총력전에 나섰다.

기사 이미지
후반 18분, 에반드로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고, 후반 20분, 마티치의 절묘한 헤더 역시 최영은의 선방에 막히며 서울은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이 공세에 나선 사이 대구는 역습 위주의 경기를 펼치며 서울을 끝까지 괴롭혔다. 결국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대구의 2-0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FC서울(0) :

대구FC(2) : 김대원(전반 34분), 에드가(후반 9분)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풋볼 관련기사

伊매체, 손흥민 여친 유소영? 섹시 WAGS 선정

'이혼남' 하메스, 남미 초특급 모델과 '밀월여행'

'부진' 산체스, '미모의 모델' 여친과 결별...왜?

'호날두가 골가뭄 잊는 법...'연인과 달콤한 휴식'

'청순 미모' 주시은 아나, 손흥민과 달달 인증샷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절대강자" 바이에른 뮌헨, 리베리 대체자로 손흥민 원한다(영국 언론)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게 이적설이 제기됐다. 관심의 주인공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절대강자" 바이에른 뮌헨이다. 영국 축구 매체 "풋볼런던"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언론 "칼치오 메르카토"를 인용해 "뮌헨이 손흥민에게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뮌헨의 스카우트 로랑 버셔는 지난 2012년 손흥민이 레버쿠젠 소속으로 매우 좋은 활약을 펼쳤다는 것을 잘 ...
    Date2018.09.17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2. 손흥민, 獨 명문 뮌헨 이적설…실현 가능성은 "글쎄"

    [엠스플뉴스] 병역 혜택으로 날개를 단 손흥민(26)이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구단 바이에른 뮌헨의 영입 명단에 올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메르카토'는 지난 9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손흥민이 바이에른 뮌헨의 시야에 들어왔다. 손흥민은 2023년까지 토트넘과 계약돼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축구 매체 '클럽콜'도 '칼치오메르카토'의 보도를 인용해 "뮌헨이 수익성이 높은 아시아 축구 시장...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3. 박항서 감독 "베트남에서 좀 인기 있다…식당·택시 돈 안 받기도"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베트남을 열광시킨 포용의 리더, 박항서 감독을 만나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9.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현재 베트남에서 인기가 많은 한국인을 꼽자면 단연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다. 박항서 감독이 1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축구연맹‧미래혁신포럼에 참...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2년 성과와 2년의 공백, 강정호 거취는 어디로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 강정호(피츠버그)는 규칙 개정을 불러올 만큼 위험한 슬라이딩을 받고도 2016년 빅 리그에 돌아와 21개의 홈런을 때렸다. 2015년과 2016년 2년 동안 36개의 홈런과 0.838의 OPS를 기록하고 KBO 리그 출신 타자들에 대한 시선을 바꿨다. # 그러나 2016년 시즌이 끝난 뒤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인생이 바뀌었다. 취업 비자를 받는 것부터 쉽지 않았는데 미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악재가 이어졌다. 싱글...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5. AG 후폭풍? KBO리그, 각종 호재에도 관중 수 점점↓

    12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8.9.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치열한 순위싸움, 개인 타이틀 경쟁…AG 논란 여전해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아시안게임 후폭풍인가. KBO리그가 각종 호재에도 관중 감소 현상을 막지 못하고 있다.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는 지난주까지 전체 일정의 87%(720경기 ...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6. No Image

    [엠스플 인터뷰] 공부하는 투수 최충연, "초고속 성장"은 당연했다

    | 데뷔 시즌 1군 경험, 2년 차 시즌 풀타임 소화, 그리고 3년 차가 된 올 시즌. 최충연은 리그를 대표하는 최고의 불펜투수로 성장했다. 3년 만에 초고속 성장을 이룬 최충연의 성장 비결은 끊임없는 노력과 공부에 있다. [엠스플뉴스] 한 번 물을 주면 다음 날 몰라보게 자라 있는 화초처럼, 먹은 만큼 쑥쑥 자라나는 성장기 아이처럼. 삼성 라이온즈 최충연은 프로 데뷔 후 지난 3년간 무서운 속도로 성장을 거듭했다. 2년...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7. No Image

    윤곽 드러난 가을야구, LG-KIA-삼성의 5강 혈투 본격화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여전히 유리한 LG 트윈스? 혹은 탄력 받은 KIA 타이거즈일까. 아니면 삼성 라이온즈의 반전으로 끝이 날까. 가을야구 막차의 주인공을 두고 펼칠 세 팀의 싸움이 본격화됐다. 16일을 기점으로 2018시즌 가을야구 구도가 대략적인 윤곽을 드러냈다. 독보적 1위 두산의 정규시즌 우승은 확정적이다. 적수가 없다. 2위와 3위 역시 서로 간 순위가 바뀔 변수가 있지만 SK와 한화의 차지가 유력하다. ...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8. No Image

    "괴물" 김재환, 1년 전 양현종과 같은 길을 걷는다

    [OSEN=손찬익 기자] 김재환(두산)이 1년 전 양현종(KIA)과 같은 길을 걸을까. 양현종은 지난해 데뷔 후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정규 시즌 31차례 선발 마운드에 올라 20승 6패(평균 자책점 3.44)를 거두며 헥터 노에시와 함께 다승 부문 공동 1위에 등극했다. 2015년 평균 자책점 1위에 이어 생애 두 번째 타이틀 획득. 두산과의 한국시리즈에서도 양현종의 존재 가치는 빛났다. 2차전서 완봉승을 장식했고 5차전서 1점차 리드 상...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No Image

    [세리에 REVIEW] "터졌다! 호날두 멀티 골" 유벤투스, 사수올로 2-1 격파…리그 4연승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드디어 호날두가 터졌다. 호날두는 후반 멀티 골을 기록했다. 이탈리아 무대 데뷔 골이자 팀의 4연승을 이끈 득점이었다. 유벤투스는 16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4라운드 사수올로전을 2-1로 이겼다. 발렌시아와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 1차전을 앞두고 호날두가 발끝을 제대로 예열했다. ◆선발명단: 호날두, 4경기 연속 ...
    Date2018.09.17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10. No Image

    [K리그1 현장리뷰] "5G 무승 늪" 서울, 대구에 0-2 완패…8위 유지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명수 기자= FC서울이 대구FC에 0-2로 완패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서울은 8위에 머무르며 상위 스플릿 진입에 실패했다. FC서울은 16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 대구FC와의 홈경기에서 김대원과 에드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서울은 8위에 머물렀고, 대구는 강등권과의 승점 차를 벌리는데 성공했다. [선발 라인...
    Date2018.09.16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586 Next ›
/ 458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