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29점
2위 인공지능 4061230점
3위 지존의보스 3769007점
4위 거이타 2859070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무조건닥공 2324356점
7위 꼬르륵 2304493점
8위 따저스승리 2292940점
9위 스타플래티나 2182373점
10위 마스터즈 2148045점
단일배너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기사이미지
김철용 감독 /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이대로 가다간 올림픽 출전도 위태롭다. 배구인 모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김철용(63)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목소리 높여 한국 여자 배구의 위기를 호소했다.

김 감독은 여자 배구대표팀을 이끌고 베트남 빈푹에서 열리고 있는 "2016 아시아 발리볼 컨페더레이션(AVC)컵" 대회에 참가 중이다. 2016 리우올림픽 핵심 멤버는 휴식으로, 프로구단 주요 선수단은 국내 대회 일정과 전지훈련을 이유로 선수를 선발하지 못했다. 때문에 고등학생 선수를 중심으로 대표팀을 꾸렸다. 예상했던 대로 대표팀은 조별리그 3전 전패를 당하는 등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김 감독은 "결과는 중요하지 않다. 이미 예상했고, 오히려 선수들은 투지를 불사르며 최선을 다해주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분명한 것은 한국 여자 배구의 위기가 닥쳐왔다는 것이다. 한국은 성장을 멈춘 반면 태국, 베트남, 카자흐스탄이 급성장하고 있다. 중국, 일본은 체계화된 대표팀 운영 시스템으로 대표팀 1군부터 3군까지 실력이 상향 평준화됐다. 위기의식을 느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철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Q. 모두가 꺼리는 AVC컵 감독직을 맡았다. 이유가 무엇인가.
"누군가는 소방수 역할을 해야 하지 않나. 모든 지도자가 꺼렸던 대회지만, 한국 여자 배구 발전만 보고 이곳에 달려왔다. 때마침 제자인 장윤희가 코치로 온다고 했다"

Q. AVC컵에서 조별리그 전패했다. 사실상 최하위가 예상된다.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은 탄탄한 대표팀 체계를 구축했고, 태국 베트남 장기 육성 프로젝트에 이어 지금은 세대 교체를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반면 한국 여자 배구는 제자리걸음이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어린 선수단으로 대표팀을 꾸렸고, 단 6일 훈련 후 베트남에 왔다. 때문에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했다"

Q. 이번 대회 프로선수 4명을 선발했다.
"국내대회도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국제대회는 나라의 명예가 걸려있고, 선수 육성 차원에서 경험이 필요하다. 프로구단에서도 대표팀 소집에 적극적이었으면 좋겠다"

Q. 한국 여자 배구가 위기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곳에서 충격을 받았다. 아시아 팀 모두 급성장을 하고 있다. 반면 한국 여자 배구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김연경(페네르바체)을 중심으로 배구가 아직 그대로이다. 실제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베트남, 태국. 대만 센터들이 외발 스파이크를 때린다. 한국 대표팀 센터 중에 자유자재로 외발 때릴 줄 아는 센터가 없다. 수비수 자세도 중심이 전부 뒤에 있다. 외국인 선수가 있으니깐 일단 띄워놓고 본다. 그러면 빠른 배구를 할 수 없다. 한국만의 무기가 없어지고 있다"

Q. 빠른 배구? 스피드 배구를 말하는 것인가.
"LG정유(현 GS칼텍스) 시절,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우승 때 모두 스피드 배구로 정상에 올랐다. 지금 코치로 있는 장윤희와 은퇴한 정선혜의 리시브는 최고였다. 살펴봐라. 지금 두 사람 만큼 리시브할 줄 아는 선수가 있나. 두 선수가 리시브를 정확하게 해주면 빠르게 공격을 진행한다. 한국 여자 배구 역사상 처음으로 중국을 이겼던 것도 빠른 배구를 했기 때문이다. 신장으로는 유럽이나 남미 배구를 이길 수 없다. 조직력 배구, 빠른 배구밖에 없다. 이를 위해서는 오랜 기간 반복 훈련을 통해 팀을 하나로 만들어야 한다. 한국 여자 배구인 모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올림픽 출전도 힘들어질 수 있다. 체계화된 대표팀 운용 시스템이 필요하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1. kt, 3on3 길거리 농구대회 개최

    사진=부산 kt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프로농구 부산 kt 소닉붐이 다음달 8일(토)과 9일(일) 부산 벡스코 야외광장에서 "2016 kt 소닉붐 3on3 길거리 농구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전국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대학/일반부와 신설된 여성부를 포함 총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시상은 출전하는 모든 팀에 기념 티셔츠가 주어지며, 각 부문 별 우승팀 및 준우승팀, 3위 2개 팀에게 상금이 수여된다. ...
    Date2016.09.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9
    Read More
  2. 분위기 반전 노리는 광주FC, 수원 상대로 창단 최다승 도전

    광주FC / 사진=광주FC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K리그 클래식(1부 리그) 창단 최다승 달성에 도전한다. 광주는 오는 21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1라운드를 홈경기를 치른다. 광주는 현재 10승10무10패(승점 40)로 7위에 위치하고 있다. 3위 울산과는 5점 차, 상위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 성남과는 1점 차다. 광주는 올 시즌 가장 큰 목표로 잡았던 상위 ...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3. 이동국 밀친 이종성, SNS에 사과문 게재 "뉘우치고 반성한다"

    이종성 사과문 / 사진= 이종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종성 / 사진= 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경기 중 이동국(전북 현대)를 밀어 넘어뜨리는 행동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성(수원 삼성)이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경기를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이종성은 좋지 못한 행동으로 비판을 받았다. 이...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94
    Read More
  4. 女배구 김철용 감독 "이대로면 올림픽 출전도 위태"

    김철용 감독 /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이대로 가다간 올림픽 출전도 위태롭다. 배구인 모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김철용(63)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목소리 높여 한국 여자 배구의 위기를 호소했다. 김 감독은 여자 배구대표팀을 이끌고 베트남 빈푹에서 열리고 있는 "2016 아시아 발리볼 컨페더레이션(AVC)컵" 대회에 참가 중이다. 2016 리우올림픽 핵심 멤버는 휴식으로, 프로구단 주요 선수단...
    Date2016.09.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5. 이종성 이동국에 비매너행동, 청소년월드컵 국대 출신 수원삼성 미드필더

    이동국에 비매너 행동 논란 일으킨 이종성 / 사진=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이종성이 이동국을 밀치는 비매너 행동으로 논란에 중심에 서며 이종성에 대한 축구 팬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이종성은 1992년생 한국나이로 올해 25살의 축구선수다. 이종성은 지난 2004년 금석배 전국학생축구대회 MVP 수상 경력을 가진 선수로, 지난 2011년 U-20 청소년월드컵 국가대표로 활약하기도 했다. 현재 이종성은 수원 ...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23
    Read More
  6. "800만 눈앞" KBO, "정규시즌 최종 관중 수 맞히기" 이벤트 실시

    2016 KBO리그 공식 엠블럼 / 사진=KB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한국야구위원회(KBO)가 KBO 리그 최초의 800만 관중 돌파를 앞두고 야구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정규시즌 최종 관중 수 맞히기" 이벤트를 실시한다. 19일(월)부터 25일(일)까지 KBO 홈페이지와 공식 앱을 통해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정규시즌 종료 시 최종 관중 수를 맞히는 방식으로, 가장 근사한 수치를 예상한 야구팬을 선정하여 푸짐한 경품을 증...
    Date2016.09.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4
    Read More
  7. 이동국 밀친 이종성, 매너·수적 우세까지 "뻥"

    이종성 / 사진= 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수원 삼성 이종성이 이동국을 밀치는 행동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경기를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양 팀은 다소 거친 경기를 펼쳤다. 경고가 속출했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한 선수도 각 팀에 1명씩 나올 정도였다. 수원 삼성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한 이종성은...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30
    Read More
  8. "환골탈태" 제주, 시간이 지날 수록 단단해지는 수비…자신감 UP

    제주 유나이티드 /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말 그대로 환골탈태다.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비 안정과 함께 아시아 무대를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제주는 18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FC 서울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제주는 12승6무12패(승점 42)로 3위 울산(승점 45)을 넘어서는 데는 실패했다. 하지만 수확...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2
    Read More
  9. 삼성, 21일 롯데전서 "통산 2000안타" 달성한 이승엽·박한이 시상

    이승엽(좌), 박한이(우)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통산 2000안타를 달성한 이승엽과 박한이에 대한 시상식을 갖는다. 삼성은 "오는 2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리는 롯데와의 홈경기에 앞서 통산 2000안타를 달성한 이승엽, 박한이에 대한 KBO 시상식을 갖는다"고 19일 밝혔다. 이승엽과 박한이는 지난 7일 대구 kt전과 8일 부산 롯데전에서 KBO 역대 각 8번째, 9번째로 2000안...
    Date2016.09.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10. "맹활약" 손흥민, 평점 9점에 앙리 극찬도 받아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펄펄 날았다. 평점 9점으로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레전드 티에리 앙리의 극찬도 받았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선덜랜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득점은 없었지만 경기 내내 ...
    Date2016.09.19 Category해외축구 By운영자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25 226 227 228 229 230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241 ... 2712 Next ›
/ 27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