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7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59655점
3위 인공지능 4157215점
4위 거이타 3538520점
5위 무조건닥공 3214782점
6위 꼬르륵 2659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84099점
9위 따저스승리 2459485점
10위 마스터즈 2416135점
단일배너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기사이미지
대구FC / 사진= 대구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대구FC가 파울로의 시즌 15호 골에 힘입어 고양을 꺾고 3위 탈환에 성공했다. 대구는 19일(월) 오후 7시 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고양 자이크로 FC와의 K리그 챌린지 35라운드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에 따라 승점 3점을 추가한 대구는 승점 52점을 기록, 강원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3위에 올랐다.

대구는 이날 3-4-3으로 경기에 나섰다. 알렉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세징야와 에델이 좌우 측면 날개로 고양 수비진을 흔들었다. 정우재, 우상호, 이재권, 박세진은 미드필더진을 구성했고, 김동진, 황재원, 박태홍은 쓰리백, 조현우는 골키퍼로 나서 골문을 지켰다.

대구는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고양을 밀어붙였다. 전반 4분 간결한 트래핑으로 고양의 오른쪽 측면을 허문 에델이 첫 번째 슈팅을 기록했고, 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황재원의 슈팅은 골문을 넘겼다.

전반 10분 대구는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세징야, 박세진이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골 에어리어 안으로 파고들었고, 상대 수비를 따돌린 알렉스가 공을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와 골문을 잇달아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경기는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대구는 전방에서부터 강하게 고양을 압박하며 빈틈을 노렸고, 고양은 선수 전원이 자기 진영에 내려앉아 골문을 단단히 잠갔다.

대구는 전반 막판까지 정우재의 중거리슈팅과 알렉스의 헤딩 슈팅 등 줄기차게 고양의 골문을 겨냥했고, 고양은 전반전 단 한 개의 슈팅도 시도하지 못했다.

전반전 잔뜩 움츠렸던 고양은 후반전 조금씩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침착하게 대구가 파울로, 노병준을 투입하는 등 공격의 고삐를 더욱 당겼고, 후반 20분 박태홍의 백헤딩 슈팅이 터진 이후로 대구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후반 21분에는 알렉스, 22분에는 이재권이 잇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불발됐고, 후반 31분 파울로의 프리킥은 아쉽게 골대 옆으로 빗나갔다. 후반 33분 대구의 공세를 빛을 발했다. 미드필드 진영에서 앞으로 내준 박세진의 롱패스가 상대 수비 맞고 고양의 골에어리어 안으로 흘렀고, 고양의 수비 진영을 비집고 들어간 파울로가 반대쪽 골대를 향해 침착하게 밀어 넣으면서 고양의 골 망을 흔들었다.

파울로의 골로 승기를 잡은 대구는 후반 40분 세징야를 빼고 홍정운을 투입했고, 경기는 결국 대구의 1대0 승리로 끝났다. 이날 경기로 4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간 대구는 오는 24일(토) 오후 4시 승점이 52로 같은 강원FC를 상대로 단두대 매치를 치른다.

한편 이날 경기에 나선 조현우 골키퍼는 2013시즌 대구FC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후 4시즌 동안 대구FC 소속으로 본인의 프로통산 100경기 출전 기록을 달성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1. "파올로 15호 골" 대구FC, 고양 꺾고 3위 탈환

    대구FC / 사진= 대구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대구FC가 파울로의 시즌 15호 골에 힘입어 고양을 꺾고 3위 탈환에 성공했다. 대구는 19일(월) 오후 7시 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고양 자이크로 FC와의 K리그 챌린지 35라운드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에 따라 승점 3점을 추가한 대구는 승점 52점을 기록, 강원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3위에 올랐다. 대구는 이날 3-4-3으로 경기에 나섰다. 알렉스가 ...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2. 넥센 황덕균, 데뷔 15년 만에 첫 승…롯데 3연승 실패

    넥센 히어로즈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넥센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잡아냈다. 넥센 황덕균은 프로 데뷔 15년 만에 KBO리그 첫 승을 거두며 박수를 받았다. 넥센은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에서 11-1로 완승을 거뒀다. 황덕균은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나서 4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프로 데뷔 첫 승을 이뤄냈다. 넥센은 1회초 윤석민...
    Date2016.09.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3. "지크 10승" KIA, 한화 잡고 가을 야구에 "한발 더"

    기아 지크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KIA 타이거즈가 한화 이글스를 잡고 가을 야구에 한발 더 다가갔다. KIA는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IA는 5승 68패 1무로 5위를 지켜냈다. 한화는 70패째(60승 70패 3무)를 기록하며 5위 자리서 더욱 멀어졌다. KIA 지크는 5 1/3이닝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10...
    Date2016.09.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4. 한화 이성열, 추격의 솔로포 폭발

    이성열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한화 이글스 이성열이 대타로 출전해 추격의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한화 이성열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8회말 2사 이후 9번타자 차일목을 대신해 타석에 섰다. 이성열은 대타로 들어서 KIA 투수 최영필의 2구째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성열의 시즌 7호 홈런....
    Date2016.09.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5. "최우수 선수" 손흥민, "여러분 성원 덕에 MOM 됐다"

    손흥민 / 손흥민 페이스북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손흥민(토트넘 핫스퍼)가 팬들의 응원이 경기 최우수 선수(Man of the Match, MOM) 선정에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선덜랜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득점을 올리지 못했지만 경기 내내 그라운드를 누비며 ...
    Date2016.09.19 Category해외축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6. 여자배구, 대만에 0-3 완패…7-8위전行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또 다시 패배의 쓴맛을 봤다. 김철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19일 베트남 빈푹체육관에서 열린 2016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순위결정전에서 대만에 세트스코어 0-3(20-25 17-25 18-25)으로 패했다. 조별리그 3경기에 이어 8강전과 순위결정전에서도 0-3 패배를 당한 한국은 7-8위전으로 밀려났다. 김 감독은 이날 경...
    Date2016.09.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5
    Read More
  7. "상무 전역" 최종환·윤평국, 인천 UTD 합류

    최종환과 윤평국 /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인천 유나이티드의 최종환과 윤평국이 지난 14일 상주 상무에서 국방의 의무를 다한 뒤 팀 훈련에 합류했다. 최종환과 윤평국은 2014시즌을 마치고 군 복무를 위해 상주로 떠났다. 나란히 21개월간의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동안 최종환은 25경기에 나섰고, 윤평국은 2경기에 출전했으며, 다시 인천으로 복귀하게 됐다. 최종환은 2007년 울산현대미포조선에 ...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7
    Read More
  8. kt, 3on3 길거리 농구대회 개최

    사진=부산 kt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프로농구 부산 kt 소닉붐이 다음달 8일(토)과 9일(일) 부산 벡스코 야외광장에서 "2016 kt 소닉붐 3on3 길거리 농구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전국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대학/일반부와 신설된 여성부를 포함 총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시상은 출전하는 모든 팀에 기념 티셔츠가 주어지며, 각 부문 별 우승팀 및 준우승팀, 3위 2개 팀에게 상금이 수여된다. ...
    Date2016.09.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20
    Read More
  9. 분위기 반전 노리는 광주FC, 수원 상대로 창단 최다승 도전

    광주FC / 사진=광주FC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K리그 클래식(1부 리그) 창단 최다승 달성에 도전한다. 광주는 오는 21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1라운드를 홈경기를 치른다. 광주는 현재 10승10무10패(승점 40)로 7위에 위치하고 있다. 3위 울산과는 5점 차, 상위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 성남과는 1점 차다. 광주는 올 시즌 가장 큰 목표로 잡았던 상위 ...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8
    Read More
  10. 이동국 밀친 이종성, SNS에 사과문 게재 "뉘우치고 반성한다"

    이종성 사과문 / 사진= 이종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종성 / 사진= 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경기 중 이동국(전북 현대)를 밀어 넘어뜨리는 행동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성(수원 삼성)이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경기를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이종성은 좋지 못한 행동으로 비판을 받았다. 이...
    Date2016.09.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10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94 395 396 397 398 399 4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 2881 Next ›
/ 288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