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15점
3위 지존의보스 3792147점
4위 거이타 2841165점
5위 하피 2637377점
6위 꼬르륵 2313988점
7위 따저스승리 2284350점
8위 무조건닥공 2283549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8점
10위 마스터즈 2126520점
단일배너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기사이미지김준성 / 사진=아시아경제DB
[잠실학생=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서울 SK는 일반인 명지대 김준성을 지명하겠습니다"

18일 오후 3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6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개최됐다.

앞서 지난 3일 KBL은 같은 장소에서 2016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구단 순위 추첨행사를 열었다. 이는 올 시즌부터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지명 순위 추첨과 선수 지명을 이원화한 것에 따른 것.

2라운드는 지명순서는 1라운드 역순이었다. 9순위 서울 SK는 일반인 참가자 김준성을 선택했다. 선택을 받은 김준성은 단상 위로 올라가 문경은 감독으로부터 유니폼을 건네받았다. 소감을 말하기 전 김준성은 눈물을 보였다.

김준성은 "모두가 안 될 거라고 말했다. 그럴 때마다 부모님께서 힘내라고 외쳐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모두가 안 된다고 했을 때 이제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제게 소중한 기회를 준 놀레벤트 이글스. 그리고 힘들게 운동한 이글스 선수들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항상 겸손하고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준성은 지난 2014년 명지대 소속으로 KBL 드래프트에 참가했다. 하지만 지명을 받지 못했다. 이후 카페 아르바이트 등 일을 하며 생업을 이어갔다.

올해 김준성은 농구를 포기하지 않고 실업팀인 놀레벤트 이글스에 합류했다. 드래프트 전 김준성은 전국체전에서 "강호" 연세대를 제압하는데 앞장섰다. 그는 2년 만에 다시 도전한 드래프트에서 부름을 받았다.

김준성은 "문경은 감독께서 이름을 호명했을 때 나인지 몰랐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거듭 말했다. 이어 그는 "실업팀 소속으로 정말 힘들었다. 그러나 팀 동료들과 모두 열심히 노력했다. 단상 위에 오르자 힘들었던 것들이 스쳤다. 이번 드래프트가 정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참가했다"고 덧붙였다.

문경은 감독은 "저희 팀에 김선형 빼고 백업 가드가 둘이 있다. 그 두 선수가 없는 점을 주목했다"고 김준성 지명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문경은 감독은 "처음 드래프트 나왔을 때 슈팅이 안 좋다고 전력 분석원이 그랬다. 하지만 최근 기록을 뽑아보니까 20득점 이상 기록했다. 저도 슛을 쏴본 사람 중에 한 사람인데 그 사이에 노력한 것이 많이 보였다. 노력으로 이 정도의 변화면 더 성장할 수 있다는 판단에 지명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강민경 기자 sports@stoo.com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1. [오피셜] 모드리치, 레알과 2020년까지 계약 연장

    레알 마드리드 루카 모드리치 / 사진=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루카 모드리치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2020년까지 뛴다. 레알 마드리드는 1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드리치와 2020년 ...
    Date2016.10.18 Category해외축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2. "황연주 통산 4500득점" 현대건설, GS칼텍스에 3-0 승리

    현대건설 황연주 /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황연주가 통산 4500득점을 터트리며 현대건설에 시즌 첫 승리를 안겼다. 현대건설은 18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
    Date2016.10.18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3. 김준성이 만든 기적 "모두가 안될 것이라고 했다"

    김준성 / 사진=아시아경제DB [잠실학생=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서울 SK는 일반인 명지대 김준성을 지명하겠습니다" 18일 오후 3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6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개최됐다. 앞서 ...
    Date2016.10.18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2
    Read More
  4. 유도훈 감독이 강상재에게 내린 과제 "신인상을 목표로"

    강상재 / 사진=아시아경제DB [잠실학생=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3순위로 지명한 최준용에게 과제를 내렸다. 바로 신인상을 목표로 하라는 것. 18일 오후 3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Date2016.10.18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2
    Read More
  5. 문경은 감독 "최준용 팀 에이스로 가르쳐 보고 싶은 마음"

    문경은 감독, 최준용 / 사진=아시아경제DB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최준용을 팀 에이스로 가르쳐 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 18일 오후 3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6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개최됐다. ...
    Date2016.10.18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6. "1순위" 이종현 "모비스 지명? 사실 어느 정도 예상"

    이종현 / 사진=아시아경제DB [잠실학생=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고려대학교 이종현이 아닌 모비스의 이종현으로 KBL 두목을 잡으러 가겠다" 역시나 이종현은 이종현이었다. 전체 1순위로 울산 모비스에 지명된 이...
    Date2016.10.18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7. NC, "2016 주니어 다이노스 윈터파이널 고교야구대회" 개최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NC 다이노스가 19일부터 24일까지 신인 1차지명 대상 연고지역 내 7개 고교야구팀이 참가하는 "2016 주니어 다이노스 윈터파이널 고교야구대회"를 개최한다. 군산상...
    Date2016.10.18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8. 이종현, 전체 1순위로 모비스 유니폼…26명 프로 지명 완료(종합)

    이종현 / 사진=아시아경제DB [잠실=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빅3의 행선지가 정해졌다. 이종현(고려대)은 모비스, 최준용(연세대)은 서울 SK, 강상재(고려대)는 인천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는다. 18일 오후 3시 서울...
    Date2016.10.18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9. 넥센 "염경엽 감독 사임 의사 수용…일방적 발표는 유감"

    염경엽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 감독의 사임 의사를 수용했다. 넥센은 18일 "염경엽 감독의 사임 의사에 대해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염경엽 감독은 17일 준플레이오...
    Date2016.10.18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4
    Read More
  10. "한국 축구의 미래를 깨운다" 정몽규 조직위원장, FIFA U-20 월드컵 청사진 제시

    정몽규 FIFA U-20 월드컵 조직위원장 /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한국 축구의 재도약과 발전을 이끌 대회다. 한국 축구의 미래는 물론 우리 안의 열정을 ...
    Date2016.10.18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2702 Next ›
/ 270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