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10점
3위 지존의보스 3776137점
4위 거이타 2833795점
5위 하피 2637377점
6위 꼬르륵 2386483점
7위 따저스승리 2283695점
8위 무조건닥공 2275594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3점
10위 마스터즈 2128015점
단일배너
기사이미지KBL 10개 구단 감독들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청담=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저마다 6강을 외쳤지만 객관적인 전력은 두 팀이 앞서 나가는 모양새다. 10개 구단 감독들이 오리온과 KCC를 올 시즌 챔피언 결정전 진출 팀으로 꼽았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에서 2016-2017 KCC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 양동근 등을 비롯해 10개 구단 감독 및 대표 선수들이 자리를 빛냈다. 아울러 앞서 18일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부터 3순위로 지명된 이종현(모비스), 최준용(서울 SK), 강상재(인천 전자랜드)도 참석했다.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올 시즌 챔피언 결정전 진출 팀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올 시즌 1~3순위를 뽑은 팀 외에도 각 팀 전력이 다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어느 팀이 6강에 진출을 못하느냐가 더 궁금하다"고 답했다. 이어 "KCC, 오리온, 모비스, SK, 전자랜드. 이 다섯 팀 중에 두 팀이 올라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 SK 문경은 감독은 "저도 생각을 많이 해봤다. 목표를 어떻게 잡을까. 하지만 작년에 큰 목표는 "어떻게 6위를 할까"였다. (6위 이상의 팀을) 끌어내릴 수가 없었다. 나 또한 6강에 가는 팀이 궁금하다. 각 팀들이 전력이 다 좋아졌다"고 말했다. 말미엔 "오리온과 KCC가 유력하다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드러냈다.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유재학 감독님 말씀처럼 어떤 팀이 6강을 갈지가 제일 궁금하다. 또 누가 떨어질 지 궁금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어떤 두 팀이 갈 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원주 동부 김영만 감독은 "선수 구성에 변함이 없는 KCC나 오리온스가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올해는 신인 선수 3인방이 얼마나 빨리 적응하고 팀에 녹아들지에 따라 성적이 좌우될 것 같다. 모비스는 이종현과 함께 하기 때문에 정규리그 보다 플레이오프에 간다면 상황이 달라질 것 같다"고 답했다.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은 "감독님들이 말씀하셨지만 저 또한 같은 생각이다. 올 시즌 며칠 안 남았지만 각 팀마다 연습 게임 통해서 전력을 봤을 것이다. 다 비슷한 수준이다. 올 시즌 누가 6강 누가 올라갈 지와 누가 떨어질 지가 궁금하다. KCC와 오리온이 전력 변동 없으니 제일 유력하다고 본다. 올 시즌 초반에 어떤 팀이 치고 나갈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창원 LG 김진 감독은 "질문이 상당히 어려운 것 같다. 역시 두 팀을 뽑기 어려운 시즌인 거 같다. 앞에서 얘기가 나왔듯이 거의 비슷한 의견이라고 생각이 든다. KCC, 오리온을 예상한다. 한 팀을 더 뽑자면 KGC. 팀 선수 구성이나 노하우 등이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KCC와 오리온에 KGC까지 들어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두 팀 중에 한 팀은 잘 모르겠다. 특히 이번에 좋은 선수들이 들어 왔다. 대학 기간 동안 선수들의 기량이 다 검증 됐다. 새로운 외국인 선수들이 새 시즌에 어떻게 적응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한 팀은 전자랜드라고 생각한다. 유도훈 감독은 제가 잡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주 KCC 추승균 감독은 "작년 시즌 보다 올 시즌 모든 팀들이 변화가 있다. 저희 팀 또한 작년에 기존 선수나 트레이드가 있었기에 새로운 선수들이 많이 들어왔다. 조직력을 얼마나 맞추느냐에 따라 성적에 변화가 있을 것 같다. 오리온스와 KGC 그 두 팀이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양 KGC 김승기 감독 "작년까지 만해도 KGC가 우승 후보에 올랐었다. 이번에는 김진 감독과 추일승 감독만 꼽아서 아쉽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 스타일이 저질러 놓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올해는 저희가 올라갈 것이다. 상대를 고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부산 kt 조동현 감독은 "저희 팀은 아무도 언급을 안 해주셨다. 앞에 감독님들과 생각이 같다. 누가 6강에 가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 그 다음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겠다. 굳이 한 팀을 고르라면 오리온. 나머지 한 팀은 더 고민 해보겠다"고 말했다.


강민경 기자 sports@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1. 김세진 감독의 한숨 "세페다를 뽑은 이유가 있었는데…"

    김세진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세페다의 잘못된 행동이 안타깝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이 어긋나버린 구상에 한숨을 쉬었다. OK저축은행은 1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원정경기를...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2. [ACL] 대승 필요한 서울, 전북 상대 "아데박 트리오" 가동

    데얀, 아드리아노, 박주영(왼쪽부터)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대승이 필요한 FC서울이 "아데박 트리오"로 대역전극을 노린다. 서울은 19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3. "체조요정" 손연재, 전주 KCC 홈개막전서 시구…5번째 초대

    손연재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체조요정" 손연재가 전주 KCC 홈 개막전에 초청장을 받았다. 전주 KCC는 오는 23일 오후 4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창원 LG를 상대로 2016-2017 KCC 프로농...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5
    Read More
  4. 원주 동부, 19일 오후 8시 라이브 토크쇼…김주성·허웅 참가

    원주 동부 라이브 토크쇼 / 사진=원주 동부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원주 동부가 팬들과 함께 "페이스북(SNS) 라이브 토크쇼" 이벤트를 펼친다. 원주는 지난 3일부터 "홈 개막전 D데이영상" 이벤트를 해왔다...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4
    Read More
  5. 전남 드래곤즈, 완도 약산중 방문…축구 클리닉과 진로 수업 실시

    전남 드래곤즈 / 사진=전남 드래곤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전남 드래곤즈가 중학교를 방문해 축구 클리닉과 진로 수업을 실시했다. 전남은 19일 "금일 오전 완도 약산중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만남의 시...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6. 울산 현대, 효율·전문적인 구단 운영 위해 조직 개편 및 인사 실시

    울산 현대 전성우 사무국장 / 사진=울산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울산 현대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울산 현대는 19일 "효율적, 전문적으로 구단을 운영하고자 조직개편을 단행...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7. NC, PO 1·2차전 시구자로 꿈나무 위주빈·사격선수 김종현 선정

    NC 다이노스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NC 다이노스가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 2차전 시구자를 확정했다. NC는 19일 "오는 21일부터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리는 2016 KBO 포스...
    Date2016.10.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2
    Read More
  8. [KBL 미디어데이] "빅3" 그들의 입담대결…외모 서열 1위는?

    이종현, 최준용, 강상재(왼쪽부터)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청담=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많은 관심을 받은 이종현, 최준용, 강상재. 일명 "빅3". 그들의 재치있는 입담이 눈길을 끌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9. [KBL 미디어데이]오리온·KCC, 감독들이 꼽은 "절대 2강"

    KBL 10개 구단 감독들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청담=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저마다 6강을 외쳤지만 객관적인 전력은 두 팀이 앞서 나가는 모양새다. 10개 구단 감독들이 오리온과 KCC를 올 시즌 챔피언 결정전 진...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10. 전남드래곤즈, 노상래 수석코치와 2년 계약 연장

    노상래 수석코치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전남드래곤즈(사장 박세연)는 K리그 승강제 시행 이후 처음으로 팀을 상위스플릿에 진출시킨 노상래 수석코치의 공로를 인정하여 노상래 수석코...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15 116 117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 2699 Next ›
/ 269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