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9점
2위 인공지능 4061230점
3위 지존의보스 3765662점
4위 거이타 2856625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무조건닥공 2309871점
7위 꼬르륵 2304008점
8위 따저스승리 2289840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1768점
10위 마스터즈 2147540점
단일배너
기사이미지
NC 다이노스 엠블럼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NC 다이노스가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이재학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NC는 오는 21일부터 LG 트윈스를 상대로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를 치른다. 승리한다면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을 수 있다.

하지만 NC의 분위기는 좋지 못하다. 시즌 도중 투수 이태양이 승부조작에 연루돼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재학 역시 경찰의 조사를 받아 한동안 1군을 떠나 있었다. 최근에는 구단 사무실이 압수수색을 당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악재는 끊이지 않았다. 정규시즌 막바지에는 외국인선수 테임즈가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성적을 떠나 팬들을 실망시키는 일들이 계속해서 벌어졌다. 테임즈는 정규시즌 잔여경기와 포스트시즌 1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지만, 팬들의 시선은 싸늘했다.

결국 NC는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NC 다이노스의 입장"을 발표했다.

NC는 "구단은 최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가을 축제를 앞두고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사과 드린다. 다만 아직 수사 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만큼,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 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프로야구를 사랑하시는 많은 분들께서 플레이오프는 페어플레이로 화합하는 축제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해 주셨다. 이에 구단은 많은 고민 끝에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투수 이재학 선수를 이번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제외하기로 했다"며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하지만 수사와 관련한 논란을 야구 축제의 장으로 가져오는 것은 팬 여러분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NC는 또 "구단은 선수들이 이번 플레이오프 기간 동안 경기장 안에서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멋진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 진행되는 수사에 협조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을 져야 할 부분은 회피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NC는 "응원해 주신 모든 분과 야구 팬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 구단은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겸허하게 기다리고 잘못된 점이 확인되면 과감하게 고쳐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NC 다이노스의 입장" 전문이다.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NC 다이노스의 입장"
안녕하세요. NC 다이노스 대표이사 이태일입니다.

오는 21일부터 2016년 플레이오프가 개막합니다. 팬 여러분의 격려와 응원으로 3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출전하게 된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잘 아시는 것처럼 구단은 최근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가을 축제를 앞두고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사과 드립니다. 다만 아직 수사 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만큼,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 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프로야구를 사랑하시는 많은 분들께서 플레이오프는 페어플레이로 화합하는 축제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이에 구단은 많은 고민 끝에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투수 이재학 선수를 이번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쉬운 결정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수사와 관련한 논란을 야구 축제의 장으로 가져오는 것은 팬 여러분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구단은 선수들이 이번 플레이오프 기간 동안 경기장 안에서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멋진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동시에 현재 진행되는 수사에 협조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을 져야 할 부분은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NC 다이노스를 응원해 주신 모든 분과 야구 팬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구단은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겸허하게 기다리고 잘못된 점이 확인되면 과감하게 고쳐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1. "홈 개막전 승리" 김상우 감독 "김은섭이 잘 버텨줬다"

    김상우 감독 /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우리카드가 달라진 것은 팀명만이 아니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 창단 이후 개막전에서 거둔 첫 승리다. 경기 뒤 김상우 감독은 "박상하가 부상으로 출전이 어려웠는데, 김은섭이 몇 년 만의 복귀...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2. 영리한 서울 서포터즈, "AFC 규정"으로 전북 심판매수 압박

    AFC 조항 건 서울 서포터즈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FC서울의 서포터즈가 영리하게 전북 현대를 압박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규정 73조 6항을 현수막으로 만들어 경기장에 걸었다. AFC 규정 73조 6항은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행동에 연루된 구단의 AFC 대회 참가 거부" 규정이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20
    Read More
  3. "범실 34개" OK저축은행, 스스로 무너졌다

    사진=OK저축은행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이 또 다시 범실로 자멸했다. OK저축은행은 1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22-25 28-30)으로 완패했다. 연패에 빠진 OK저축은행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시즌 초반이지만 "디펜딩 챔피언"의 위상에 걸맞지 않은 위치다. 시행착오는 예상됐던 ...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4. [ACL]서울 넘은 전북, 10년 만에 ACL 우승 도전

    사진=전북 현대 제공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전북 현대가 10년 만에 아시아 정상의 자리에 도전한다. 전북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1-2로 패했다.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북은 1,2차전 총합 5-3으로 서울을 넘어 ACL 결승전에 도달했다. 전북은 2014년과 2015년 K리그 클래식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한 바 있지만, 최근 5년 간 ACL에서는 좋은 성적...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5. "파다르 15점" 우리카드, 홈 개막전서 OK저축은행 완파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서울 우리카드 위비가 2016-2017시즌 도약을 예고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우리카드는 산뜻한 출발을 했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은 2연패에 빠졌다. V리그 데뷔전을 가진 파다...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6. NC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입장" 발표…이재학 PO 엔트리 제외

    NC 다이노스 엠블럼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NC 다이노스가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이재학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NC는 오는 21일부터 LG 트윈스를 상대로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를 치른다. 승리한다면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을 수 있다. 하지만 NC의 분위기는 좋지 못하다. 시즌 도중 투수 이태양이 승부조작에 연루돼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재학 역시 경찰...
    Date2016.10.19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7. "홈 개막전 앞둔" 김상우 감독 "지난 시즌과는 다르다"

    김상우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그때와는 다르다" 홈 개막전을 앞둔 김상우 감독이 지난 시즌과는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OK저축은행을 상대로 홈경기를 갖는다. 올 시즌 첫 경기이자, 홈 개막전이다. 지난 시즌 우리카드는 누구보다 혹독한 겨울을 보냈다. 외국인선수 문제로 시즌 초반 승수를 쌓지 못했다. 한국전력과의 개막전에서도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첫 단추를 잘못...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8. 김세진 감독의 한숨 "세페다를 뽑은 이유가 있었는데…"

    김세진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세페다의 잘못된 행동이 안타깝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이 어긋나버린 구상에 한숨을 쉬었다. OK저축은행은 1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원정경기를 갖는다. 1패를 안고 있는 OK저축은행은 이번 경기에서 시즌 첫 승을 노린다. 지난 15일 열린 개막전에서 OK저축은행은 현대캐피탈에게 예상치 못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트라이아웃 제도 도입으로 팀을 떠난 로버...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9. [ACL] 대승 필요한 서울, 전북 상대 "아데박 트리오" 가동

    데얀, 아드리아노, 박주영(왼쪽부터)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대승이 필요한 FC서울이 "아데박 트리오"로 대역전극을 노린다. 서울은 19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현대와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 경기를 치른다. 1차전에서 전북에 1-4로 대패한 서울은 대반격을 위해 최고의 카드를 꺼냈다. 바로 "아데박 트리오"다. 서울은 아드리아노를 원톱으...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10. "체조요정" 손연재, 전주 KCC 홈개막전서 시구…5번째 초대

    손연재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체조요정" 손연재가 전주 KCC 홈 개막전에 초청장을 받았다. 전주 KCC는 오는 23일 오후 4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창원 LG를 상대로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개막전을 치른다. 이날 전주 KCC는 홈 개막전을 맞아 손연재를 초청한다. 손연재는 경기에 앞서 시구에 나서며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아울러 손연재가 KBL 공식 개막전에 초대된 건 2011-2012...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141 142 ... 2711 Next ›
/ 271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