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32675점
2위 지존의보스 5963175점
3위 거이타 5309025점
4위 인공지능 4814080점
5위 꼬르륵 3413040점
6위 몽고실 3363525점
7위 스타플래티나 3326509점
8위 킹죠지 3041955점
9위 마스터즈 30059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76692점
기사이미지
최강희 감독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이 결승 진출에도 옅은 미소만을 지었다. 결승 진출에 대한 기쁨보다는 결승전 생각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다.

전북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1-2로 패했다.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북은 1,2차전 총합 5-3으로 서울을 넘어 ACL 결승전에 도달했다.

최강희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5년만의 결승이다. 힘들고 어려운 과정을 이겨내고 결승까지 진출해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경기장에 전북 팬들이 많이 찾아와 힘을 보태주고 성원해주셨다. 감사함을 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올 시즌 1월 4일부터 선수단을 소집, 구성해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목표로 했고, 선수들에게 목표의식을 심어준 것이 원동력이 됐다. 2011년의 아픔을 기억하고 있다. 결승에 올랐기에 남은 기간 준비를 잘 해서 K리그와 전북의 위상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결승전이 홈 앤 어웨이로 치러지는 것에 대해 "먼저 하는 것에 대한 유불리가 있다. 경험이 중요하다. 오늘 굉장히 힘든 경기를 예상했다. 홈에서 대승을 거뒀기에 결승에 갔다. 홈 경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시간이 많이 남았지만, (홈)경기에 맞춰 리듬 등을 맞추겠다. 준비를 얼마나 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결승전 홈 경기의 중요성을 말했다.

이어 "A매치 휴식기 동안 4명의 선수가 이란 원정을 다녀왔다. 훈련이 조금은 어수선했다. 제주전에서 정상적으로 선수들을 활용하지 못했다. 오늘은 회복했을 줄 알았는데 잘 되지 않았다. 스케줄 관리를 잘 해야 한다. 우승은 준비를 잘 해야 하고, 분위기도 잘 만들어야 한다. 선수들이 올 시즌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여기까지 왔기 때문에 선수들을 믿고 준비를 잘 한다면 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홈 첫 경기, 그리고 상대 전력 분석이 가장 중요하다"며 홈 경기 승리가 우승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최강희 감독은 그 동안 2011년의 결승전에서의 패배를 꾸준히 언급했다. 이에 대해 "결승전, 큰 경기를 실패하고 나면 사실 후유증이 오래 간다. 빨리 잊으려고 해도 몇 년 동안 머릿속에 남아 있었다. 홈에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잡지 못했기 때문이다"고 그 동안 2011년의 실패가 잊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는 홈 앤 어웨이 경기로 바뀌었다. 두 경기를 다르게 준비해야 한다. 분위기, 부상자 관리, 상대 분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 두 경기는 봤지만, 집중적인 분석은 하지 못했다. 전력에 대해 이야기는 못 하지만, 공격 쪽에 좋은 선수들이 있다. 수비는 좋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가 있다. 들쑥날쑥 하다. 분석을 잘 해야 한다. 우리도 수비 쪽에 부상, 경고 누적 등이 있다. 조성환이 경고 누적으로 1차전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경고 누적 등으로 인한 변수에 대해 "조성환 선수가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하지만 김형일 선수가 회복하고 있고, 최철순 선수도 돌아온다. 조합을 다시 생각해야 한다. 조합도 문제지만, 집중력을 끌어올려서 1차전에서 승리하는 것이 관건이다"라며 재차 1차전 승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승리 챙긴 서울, "4연패" 전북전 트라우마 씻다

    황선홍 감독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결승전 진출은 결국 실패했다. 그러나 FC서울은 분명한 소득을 얻었다. 승리를 챙긴 서울이 전북 현대전 4연패 사슬을 끊으며 전북전 트라우마를 씻어냈다. K리그 클래식 우승 경쟁이 더욱 흥미로워졌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2-1로 승리했지만 1차전 1-4 패배를 넘...
    Date2016.10.20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2. [ACL]최강희 감독, "결승전, 1차전 홈 경기 승리가 중요하다"

    최강희 감독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이 결승 진출에도 옅은 미소만을 지었다. 결승 진출에 대한 기쁨보다는 결승전 생각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다. 전북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1-2로 패했다.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북은 1,2차전 총합 5-3으로 서울을 넘어 ACL 결승전에 도달했다. 최강희 ...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3. 김광국 "올 시즌은 다를 것 같은 기대감 생긴다"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광국의 토스가 우리카드를 창단 첫 개막전 승리로 이끌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경기 뒤 김광국은 "우리가 꼴등을 했을 때는 개막전에서 이긴 적이 없었다. 올해는 기분 좋게 출발할 수 있을 것 같다. 올 시즌은 달라...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4. [ACL]"결승진출 실패" 황선홍 감독, "아쉽고, 아프다"

    황선홍 감독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결과적으로 아쉽고, 아프다." FC서울 황선홍 감독이 결승 진출 실패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2-1로 승리했지만 1차전 1-4 패배를 넘지 못하며 1,2차전 총합 3-5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황선홍 감독은 "결승 진출한 전북에 축하...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5. "홈 개막전 승리" 김상우 감독 "김은섭이 잘 버텨줬다"

    김상우 감독 /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우리카드가 달라진 것은 팀명만이 아니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 창단 이후 개막전에서 거둔 첫 승리다. 경기 뒤 김상우 감독은 "박상하가 부상으로 출전이 어려웠는데, 김은섭이 몇 년 만의 복귀...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6. 영리한 서울 서포터즈, "AFC 규정"으로 전북 심판매수 압박

    AFC 조항 건 서울 서포터즈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FC서울의 서포터즈가 영리하게 전북 현대를 압박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규정 73조 6항을 현수막으로 만들어 경기장에 걸었다. AFC 규정 73조 6항은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행동에 연루된 구단의 AFC 대회 참가 거부" 규정이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34
    Read More
  7. "범실 34개" OK저축은행, 스스로 무너졌다

    사진=OK저축은행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이 또 다시 범실로 자멸했다. OK저축은행은 1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22-25 28-30)으로 완패했다. 연패에 빠진 OK저축은행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시즌 초반이지만 "디펜딩 챔피언"의 위상에 걸맞지 않은 위치다. 시행착오는 예상됐던 ...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8. [ACL]서울 넘은 전북, 10년 만에 ACL 우승 도전

    사진=전북 현대 제공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전북 현대가 10년 만에 아시아 정상의 자리에 도전한다. 전북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1-2로 패했다.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북은 1,2차전 총합 5-3으로 서울을 넘어 ACL 결승전에 도달했다. 전북은 2014년과 2015년 K리그 클래식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한 바 있지만, 최근 5년 간 ACL에서는 좋은 성적...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0
    Read More
  9. "파다르 15점" 우리카드, 홈 개막전서 OK저축은행 완파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서울 우리카드 위비가 2016-2017시즌 도약을 예고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우리카드는 산뜻한 출발을 했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은 2연패에 빠졌다. V리그 데뷔전을 가진 파다...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NC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입장" 발표…이재학 PO 엔트리 제외

    NC 다이노스 엠블럼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NC 다이노스가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이재학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NC는 오는 21일부터 LG 트윈스를 상대로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를 치른다. 승리한다면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을 수 있다. 하지만 NC의 분위기는 좋지 못하다. 시즌 도중 투수 이태양이 승부조작에 연루돼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재학 역시 경찰...
    Date2016.10.19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 3338 Next ›
/ 333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