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10640점
2위 지존의보스 5514784점
3위 거이타 5030545점
4위 인공지능 4791080점
5위 꼬르륵 3279900점
6위 몽고실 32425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16513점
8위 마스터즈 2903470점
9위 킹죠지 2794985점
10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기사이미지
파다르(좌)와 김은섭(우) /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잘할 수 있는 것이 배구밖에 없었다"

절실함을 안고 코트에 돌아온 김은섭이 개막전 깜짝 스타로 등극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으로 승리했다. 우리카드의 창단 첫 개막전 승리였다. 장충체육관은 우리카드 홈팬들의 함성으로 뒤덮였다.

그리고 그 함성의 대부분은 김은섭을 향했다. 이날 김은섭은 블로킹 4개를 포함해 6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1세트 초반과 2세트 초반 각각 2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우리카드가 기세를 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사실 배구팬들에게 김은섭은 낯선 이름이다. 김은섭은 지난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프로 무대에 발을 내딛었다. 2m11cm의 큰 신장과 빠른 몸놀림은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프로의 벽은 높았다. 레프트, 라이트, 센터 등 여러 포지션을 소화했지만 어느 포지션에서도 자리를 잡지 못했다. 지난 몇 년간은 코트를 떠나 방황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그랬던 김은섭은 2016-2017시즌을 앞두고 우리카드 유니폼을 입었다. 무려 40여 일의 테스트를 견뎌낸 끝에 다시 코트로 돌아왔다. 김상우 감독은 "지난 시즌 백업 센터가 부족해 눈여겨보고 있었다. 많이 방황했던 선수"라며 "몇 년을 마음잡지 못하고 힘들어 했다. 한 번 더 기회를 주면 절실함으로 해주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영입 이유를 설명했다.

그리고 그 기회는 생각보다 일찍 찾아왔다. 주전 센터 박상하가 컵대회에서 발목을 다치면서 김은섭에게 선발 출전 기회가 주어졌다. 김상우 감독의 기대대로 김은섭의 절실함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경기 뒤 인터뷰실에 들어온 김은섭은 얼떨떨한 표정이었다. 승리 소감을 묻자 "아직도 떨린다. V리그에 다시 나왔다는 것이 행복하고 즐겁다"며 수줍게 소감을 전했다.

수줍게 승리 소감을 전했지만 김은섭이 코트 안에서 보여준 경기력과 파이팅은 겸손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파이팅을 외치며 팀원들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가장 덩치 큰 선수가 앞장 서 힘을 내니 분위기가 살아날 수밖에 없었다. 김은섭은 "파이팅하지 않고 위축되면 내 스타일 대로 안 된다"고 말했다.

김은섭은 "솔직히 배구가 하기 싫었다. 그런데 밖에 나가보니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이 배구밖에 없었다"면서 "(다시 배구를 하게 된 것은) 내 판단이었다.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우리카드에 입단하게 된 과정에 관해서는 "처음에는 (우리카드에서) 이야기가 나왔는데, 나중에는 한 번만 받아달라고 내가 이야기했다. 감독님이 테스트를 버텨보라고 하셨고, 버텨서 팀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상우 감독은 "2m11cm의 국내 선수가 저렇게 (빠른) 움직임이 나오기 쉽지 않다. 경기를 하면 할수록 감각이 살아날 것"이라고 칭찬했다. 박상하가 부상으로 고생하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김은섭에게 많은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은섭은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보완할 점이 너무 많다.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빨라졌고 힘들다. 숙제가 많아진 것 같다"면서 "공백 기간 동안 쉰 만큼 2-3배 집중해서 이번 시즌을 확실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목표는 하나다. 이기는 것이다. 지는 것은 누구에게든 싫다. 이겨서 팀에 도움이 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잘할 수 있는 것이 배구밖에 없었다"는 절실함을 코트에서 증명한 김은섭이 2016-2017시즌 V리그에 새로운 스타로 떠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리오넬 메시, 챔피언스리그 최다 해트트릭 기록 경신

    해트트릭을 기록한 리오넬 메시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부상 복귀전에서 자신의 최다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치웠다. 메시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3차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이날 선발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빈 메시는 맹활약을 펼쳤다. 전...
    Date2016.10.20 Category해외축구 By디트리히 Views2
    Read More
  2. "외질 해트트릭" 아스널, 루도고레츠 상대로 6-0 대승

    아스널 메수트 외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메수트 외질이 해트트릭을 기록한 가운데 아스널이 대승을 거뒀다. 아스널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 A조 3차전 루도고레츠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아스널은 2승1무(승점 7)를 기록, 조 선두를 유지했다. 전반 초반부터 아스널은 선제골을 ...
    Date2016.10.20 Category해외축구 By디트리히 Views1
    Read More
  3. "뮐러 선제골" 바이에른 뮌헨, PSV 상대로 4-1 완승

    토마스 뮐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PSV 아인트호번(네덜란드)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뮌헨은 20일(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3라운드 PSV 아인트호번과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뮌헨은 전반 13분 뮐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토마스 뮐러가 아르연 로번이 올려준 공을...
    Date2016.10.20 Category해외축구 By디트리히 Views1
    Read More
  4. No Image

    "방황 끝낸" 김은섭 "잘할 수 있는 것이 배구밖에 없었다"

    파다르(좌)와 김은섭(우) /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잘할 수 있는 것이 배구밖에 없었다" 절실함을 안고 코트에 돌아온 김은섭이 개막전 깜짝 스타로 등극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으로 승리했다. 우리카드의 창단 첫 개막전 승리였다. 장충체육관은 우리카드 ...
    Date2016.10.20 Category농구/배구 By디트리히 Views0
    Read More
  5. 승리 챙긴 서울, "4연패" 전북전 트라우마 씻다

    황선홍 감독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결승전 진출은 결국 실패했다. 그러나 FC서울은 분명한 소득을 얻었다. 승리를 챙긴 서울이 전북 현대전 4연패 사슬을 끊으며 전북전 트라우마를 씻어냈다. K리그 클래식 우승 경쟁이 더욱 흥미로워졌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2-1로 승리했지만 1차전 1-4 패배를 넘...
    Date2016.10.20 Category축구 By디트리히 Views0
    Read More
  6. [ACL]최강희 감독, "결승전, 1차전 홈 경기 승리가 중요하다"

    최강희 감독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이 결승 진출에도 옅은 미소만을 지었다. 결승 진출에 대한 기쁨보다는 결승전 생각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다. 전북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1-2로 패했다.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북은 1,2차전 총합 5-3으로 서울을 넘어 ACL 결승전에 도달했다. 최강희 ...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디트리히 Views5
    Read More
  7. 김광국 "올 시즌은 다를 것 같은 기대감 생긴다"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광국의 토스가 우리카드를 창단 첫 개막전 승리로 이끌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경기 뒤 김광국은 "우리가 꼴등을 했을 때는 개막전에서 이긴 적이 없었다. 올해는 기분 좋게 출발할 수 있을 것 같다. 올 시즌은 달라...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디트리히 Views0
    Read More
  8. [ACL]"결승진출 실패" 황선홍 감독, "아쉽고, 아프다"

    황선홍 감독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결과적으로 아쉽고, 아프다." FC서울 황선홍 감독이 결승 진출 실패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서 2-1로 승리했지만 1차전 1-4 패배를 넘지 못하며 1,2차전 총합 3-5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황선홍 감독은 "결승 진출한 전북에 축하...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디트리히 Views3
    Read More
  9. "홈 개막전 승리" 김상우 감독 "김은섭이 잘 버텨줬다"

    김상우 감독 / 사진=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우리카드가 달라진 것은 팀명만이 아니었다. 우리카드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2 30-28) 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 창단 이후 개막전에서 거둔 첫 승리다. 경기 뒤 김상우 감독은 "박상하가 부상으로 출전이 어려웠는데, 김은섭이 몇 년 만의 복귀...
    Date2016.10.19 Category농구/배구 By디트리히 Views0
    Read More
  10. 영리한 서울 서포터즈, "AFC 규정"으로 전북 심판매수 압박

    AFC 조항 건 서울 서포터즈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상암=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FC서울의 서포터즈가 영리하게 전북 현대를 압박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규정 73조 6항을 현수막으로 만들어 경기장에 걸었다. AFC 규정 73조 6항은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행동에 연루된 구단의 AFC 대회 참가 거부" 규정이다. 서울은 19일 오후 19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전북 현대를 불러들여 치른 2016 AFC 챔피언스리그(AC...
    Date2016.10.19 Category축구 By디트리히 Views3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47 648 649 650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661 662 663 ... 3233 Next ›
/ 32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