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05156점
2위 유덕화 6368550점
3위 거이타 5845885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261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8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02780점
9위 마스터즈 3185970점
10위 호호호 3015204점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기사이미지
양상문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안익훈이 오늘 경기의 히어로다"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슈퍼세이브"로 팀을 구한 안익훈을 칭찬했다.

LG는 2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2-1로 제압했다. 2연패 뒤 1승을 신고한 LG는 탈락 위기에서 기사회생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LG는 1회초 선취 득점에 성공하고도 이후 타선이 결정적인 순간마다 침묵하며 쉽게 경기를 풀어나가지 못했다. 결국 연장전에 가서야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로 힘겨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경기 뒤 양상문 감독은 "경기 내용은 우리가 조금 쉽게 이길 수 있던 상황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중요할 때 안타 하나가 안 나왔고 잘 맞은 타구 상대 좋은 수비에 막혔다. 내용이 아쉽지만, 상대가 워낙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양상문 감독의 말대로 이날 LG는 무려 6차례의 만루 기회를 잡고도 좀처럼 득점의 물꼬를 트지 못했다. 1회초 1점을 냈지만, 추가점은 11회에서야 나왔다. 천신만고 끝에 승리하긴 했지만 6안타, 16볼넷, 몸에 맞는 공 3개를 얻고도 2점에 그친 것은 아쉬웠다.

그럼에도 LG가 승리할 수 있었던 요인을 꼽으라면 양상문 감독의 용병술이다. 이날 양상문 감독은 류제국-정찬헌-진해수-소사-봉중근-임정우로 이어지는 투수 교체로 NC 타선을 단 1점으로 봉쇄했다.

연장 11회초에는 안익훈을 중견수 대수비로 기용하는 "신의 한 수"로 실점의 위기를 막았고, 11회말 끝내기 찬스에서는 양석환 카드를 꺼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양상문 감독은 "(소사는) 원래 내일 쓰려고 했다. 나가는 타이밍에 한 투수가 모자라서 소사를 당겨서 썼다. 준비는 원래 하고 있었다"고 소사의 깜짝 기용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내일 등판은 상태를 보고 소사 괜찮다고 하면 투입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안익훈의 대수비 투입에 대해서도 "경기 흐름상 중요한 타구가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익훈이가 타구 한두 개를 막아주면 승산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안익훈이 오늘 경기를 살려준 히어로다. 정말 잘했다"고 칭찬했다.

한편 탈락의 위기에서 탈출한 LG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NC와 플레이오프 4차전을 갖는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양상문 감독 "안익훈이 오늘 경기의 히어로다"

    양상문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안익훈이 오늘 경기의 히어로다"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슈퍼세이브"로 팀을 구한 안익훈을 칭찬했다. LG는 2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2-1로 제압했다. 2연패 뒤 1승을 신고한 LG는 탈락 위기에서 기사회생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LG는 1회초 선취 득점에 성공하고도 이후 타선이 결정적인 순간마다 침묵하며 쉽게 ...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2. [ST포토]임정우 "안익훈 때문에 살았다"

    임정우,안익훈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임정우가 안익훈과 악수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4
    Read More
  3. No Image

    LG를 구한 안익훈의 "슈퍼세이브"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안익훈의 "슈퍼세이브"가 LG의 2016시즌을 구해냈다. LG는 2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2-1로 제압했다. 2연패 뒤 1승을 신고한 LG는 탈락 위기에서 기사회생했다. 좀처럼 보기 드문 승부였다. 이날 LG는 무려 16개의 사사구를 기록했지만, 찬스 때마다 번번이 침묵하며 득점난에 시달렸다. NC 역시 9개의 사사구를 얻어내고도 단 1...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양석환 끝내기" LG, 천신만고 끝에 3차전 승리

    양석환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LG 트윈스가 양석환의 끝내기 내야 안타에 힘입어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 갔다. LG는 2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2연패 뒤 1승을 거둔 LG는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NC는 일찌감치 한국시리즈 진출을 결정지을 기회를 놓쳤다. 승리의 주역은 안익훈과 양석환이었다. 안익훈은 연장 11회초 결정적...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5. [ST포토]역투하는 NC 김진성

    김진성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1회말 NC 김진성이 역투하고 있다 .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10
    Read More
  6. [ST포토]이민호 "오늘 끝을 보자!"

    이민호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0회말 2사 주자없는 상황 박용택을 상대로 삼진을 잡아낸 NC 이민호가 기뻐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7. [ST포토]봉중근 "큰 부담감 안고 등판"

    소사,봉중근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초 LG 소사와 봉중근이 교체되고 있다. .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ST포토]이민호 "우리 수비지만 대단해"

    이민호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무사 만루 기회를 막아낸 NC 이민호가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6
    Read More
  9. [ST포토]신소율 "오늘만큼은 나도 팬이다"

    신소율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날 야구장을 찾은 배우 신소율이 LG를 응원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4
    Read More
  10. [ST포토]소사 "LG를 이끈다"

    소사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1루 NC 테임즈를 상대로 삼진을 잡아낸 LG 소사가 기뻐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4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915 916 917 918 919 920 921 922 923 924 925 926 927 928 929 930 931 ... 3515 Next ›
/ 351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