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9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76155점
3위 인공지능 4149215점
4위 거이타 3553140점
5위 무조건닥공 3266192점
6위 꼬르륵 2661210점
7위 하피 2642397점
8위 따저스승리 246348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448099점
10위 마스터즈 2422135점
단일배너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기사이미지
해커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해커(NC 다이노스)와 우규민(LG 트윈스)이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팀의 운명을 짊어지고 마운드에 오른다.

NC와 LG의 플레이오프 4차전이 25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개최된다. NC는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단 1승을 남겨두고 있다. 2연패로 스윕패 위기에 몰렸던 LG는 3차전을 천신만고 끝에 승리하며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 왔다. 플레이오프 4차전은 이번 시리즈의 운명을 결정짓는 한 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산에서 기분 좋은 2연승을 거두고 서울로 올라온 NC는 3차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우려했던 부분이 드러난 패배였다. 플레이오프전부터 NC는 해커-스튜어트를 받쳐줄 3선발 자원의 부재로 골머리를 앓았다. 이재학이 승부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으로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빠지면서 고민은 더욱 심각해졌다.

김경문 감독은 시즌 막판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장현식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장현식은 1+이닝 5볼넷 1실점으로 무너지며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게다가 경기가 연장전까지 가는 바람에 최금강, 임창민, 김진성, 이민호, 원종현 등 핵심 불펜 요원들을 모두 소모해야 했다.

그렇기 때문에 4차전 선발투수 해커의 어깨가 무겁다. 최대한 오래, 잘 던져줘야만 NC의 마운드 운용이 편해진다. NC는 해커가 플레이오프 1차전(7이닝 2실점) 만큼의 호투를 재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문제는 짧은 휴식 기간이다. 해커는 1차전 등판 이후 사흘 밖에 쉬지 못하고 다시 마운드에 올라야 한다. 100% 컨디션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NC도 만약의 경우에 대비하고 있다. 김경문 감독은 3차전이 끝난 뒤 "중간 투수들이 많이 던지긴 했지만, 막바지까지 가는 경기니깐 총출동시키겠다"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기사이미지
우규민

이에 맞서는 LG는 힘겹게 3차전을 가져가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여전히 방망이는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마운드의 힘으로 위기를 견디며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 갔다.

당초 LG의 4차전 선발투수는 소사가 유력했다. 소사는 올해 포스트시즌 두 차례 선발등판에서 모두 무실점 호투를 펼친 "믿을 수 있는 카드"였다.

하지만 뒤가 없던 LG는 3차전이 접전으로 흘러가자 소사를 불펜투수로 기용하며 카드를 소모했다. 소사가 1.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팀도 연장 접전 끝에 승리하면서 당장의 급한 불은 껐지만 이제 4차전 투수 운용이 고민거리가 됐다.

4차전 선발투수라는 막중한 짐을 짊어지게 된 선수는 우규민이다. 정규시즌에서 6승11패 평균자책점 4.91로 부진했던 우규민은 포스트시즌 들어 선발 등판 기회를 얻지 못했다. 불펜으로 두 차례 나서 1패 평균자책점 8.31을 기록한 것이 전부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선발진의 힘으로 포스트시즌을 견뎌내고 있는 LG다. 우규민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버틸 힘을 잃게 된다. 우규민은 정규시즌 NC를 상대로 16.2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했다. LG는 다시 한 번 우규민이 NC전의 좋은 기억을 이어가기를 바라고 있다.

물론 플랜B에 대한 대비도 잊지 않고 있다. 우규민이 흔들린다면 다시 불펜을 총동원한다는 각오다. 소사 역시 재출격할 가능성이 높다. 양상문 감독은 3차전이 끝난 뒤 "소사가 괜찮다고 하면 4차전도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플레이오프의 운명이 걸린 4차전에서 웃게 될 팀은 누가될지, 벌써부터 야구팬들의 시선이 잠실을 향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1. [ST포토]신소율 "관중 속에서 외치는 LG"

    신소율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배우 신소율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7
    Read More
  2. [ST포토]해커 "한공 한공 신중하게"

    해커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말 NC 해커가 역투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3. [ST포토]지효 "눈빛만큼은 선수다"

    지효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LG트윈스-NC 다이너스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에 앞서 걸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시구하고 있다. 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2
    Read More
  4. NC, 라인업 3차전과 그대로…LG, 소폭 변화

    NC다이노스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가 플레이오프 4차전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NC와 LG는 25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6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을 갖는다. 현재 NC는 2승1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단 1승을 남겨두고 있다. 하지만 LG도 3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플레이오프 4차전이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이유다. NC는 박민우(2루수...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5. "소문난 축구 덕후" 류준열, "FIFA U-20 월드컵" 홍보대사 발탁

    류준열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한수진 기자] 배우 류준열이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수원" 홍보대사가 된다. 경기도 수원시는 2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류준열이 오는 3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017 FIFA U-20 월드컵 "월드컵 여러분이 주인입니다" 행사를 통해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수원 홍보대사"로 위촉된다"고 밝혔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후 류준열은 언론과 SNS 활동을 통...
    Date2016.10.25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5
    Read More
  6. "FA컵 첫 우승 도전" 울산, 수원 삼성 상대로 무관 설움 떨칠까

    울산 현대 윤정환 감독 / 사진=울산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더 이상의 FA컵 무관의 한은 없다" 창단 첫 FA컵 우승을 노리는 울산 현대가 26일 오후 7시30분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수원 삼성을 상대로 "2016 KEB 하나은행 FA컵" 준결승 경기를 치른다. 울산은 지난 1983년 구단 창단 이래 수많은 국내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명실상부 한국축구를 이끌어 온 전통축구명가로 자리매김 했다. 그러나 유독 인연이 없...
    Date2016.10.25 Category축구 By운영자 Views3
    Read More
  7. WKBL 6개 구단 선수들, 올 시즌 각오 키워드 "자신감"

    WKBL 우리은행 박혜진 / 사진=아시아경제DB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이번 시즌을 앞둔 선수들의 각오 키워드는 "자신감"이었다. 25일 오후 11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 크리스탈 볼룸에서 2016-2017 WKBL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6개 구단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자리해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삼성생명의 박태은은 "저희 팀은 작년보다 조직력 부분에서 많이 좋아졌다. 이번 시즌에 선수들이 ...
    Date2016.10.25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8. 우승후보 이구동성 "우리은행"…"박지수 합류" KB, 다크호스 부상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우리은행과 KB스타즈. 6개 구단 감독들이 지목한 우승후보와 다크호스로 지목한 팀은 같았다. 25일 오후 11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 크리스탈 볼룸에서 2016-2017 WKBL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6개 구단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자리했다. 감독들이 이구동성으로 외친 강력한 우승후보는 단연 통합 4연패를 이룬 우리은행이었다. 먼저 ...
    Date2016.10.25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9. WKBL 6개 구단 감독들의 출사표, 일제히 외친 "우승"

    위성우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여자 프로농구 감독들이 일제히 던진 출사표에서 공통으로 나온 말은 "우승"이었다. 25일 오후 11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 크리스탈 볼룸에서 2016-2017 WKBL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삼성생명 블루밍스 임근배 감독, 박태은, 신한은행 에스버드 신기성 감독, 김단비, 우리은행 위비 위성우 감독, 박혜진, KEB하나은행 이환우 감독, 강이슬, KB국...
    Date2016.10.25 Category농구/배구 By운영자 Views0
    Read More
  10. 해커 vs 우규민, 플레이오프 4차전 선발 맞대결

    해커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해커(NC 다이노스)와 우규민(LG 트윈스)이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팀의 운명을 짊어지고 마운드에 오른다. NC와 LG의 플레이오프 4차전이 25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개최된다. NC는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단 1승을 남겨두고 있다. 2연패로 스윕패 위기에 몰렸던 LG는 3차전을 천신만고 끝에 승리하며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 왔다. 플레이오프 ...
    Date2016.10.25 Category해외야구 By운영자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 2887 Next ›
/ 288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