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37406점
2위 유덕화 6364520점
3위 거이타 5910995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5255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40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31780점
9위 마스터즈 3204470점
10위 호호호 3055017점
기사이미지
김태형 감독

[마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태형 감독이 두산 베어스에 첫 한국시리즈 2연패를 선물했다.

두산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8-1로 승리했다. 1차전부터 4차전까지 네 경기를 모두 쓸어 담은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에 성공했다. 또한 페넌트레이스와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1995년 이후 21년 만의 통합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우승을 이끈 김태형 감독은 자타가 공인하는 "베어스맨"이다. 1990년 OB 베어스 입단 이후 2001년까지 베어스에서만 선수생활을 했다. 인상적인 선수 커리어를 남기지 못했지만, 수비형 포수로 팀에 공헌했고 1998년부터 2000년까지는 팀 주장을 맡기도 했다.

이후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김 감독은 2011년까지 10년 동안 배터리 코치로 활약했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잠시 SK 와이번스에서 배터리 코치를 지냈지만, 2015시즌을 앞두고 다시 두산의 사령탑으로 부임하면서 베어스와의 인연을 이어갔다.

감독 부임 첫 해 두산의 우승을 이끈 김태형 감독은 한 팀에서 선수와 사령탑으로 우승을 경험한 최초의 감독이 됐다. 이어 올해에는 두산의 정규리그 최다승(93승)과 21년 만의 통합 우승을 이끌며 다시 한 번 KBO 리그와 베어스의 역사에 이정표를 남기게 됐다.

김태형 감독 리더십의 바탕에는 믿음이 있다.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진출로 타선에 큰 구멍이 생길 것으로 예상했지만, "미완의 대기"로 평가받던 박건우와 김재환에게 꾸준한 기회를 주며 정상급 타자로 성장시켰다. 시즌 초 부진으로 2군에 갔던 외국인타자 에반스도 김태형 감독의 기대 속에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김 감독의 믿음은 마운드에서도 힘을 발휘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다시 두산 유니폼은 정재훈은 김태형 감독의 신뢰 아래 다시 정상급 불펜으로 거듭났다. 정규시즌 동안 부진했던 이현승은 한국시리즈에서 화려하게 부활하며 이용찬과 함께 마무리 역할을 잘 수행했다.

지금까지 한국시리즈 2회 연속 우승을 이끈 사령탑은 김응룡(전 해태), 김재박(전 현대), 선동열(전 삼성), 김성근(전 SK), 류중일(전 삼성) 전 감독뿐이다. 사령탑 데뷔 이후 2회 연속 우승으로 범주를 좁히면 선동열, 류중일 전 감독 밖에 없다. 그리고 김태형 감독이 KBO 리그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남기게 됐다.

대한민국 대표 명장 반열에 자신의 이름을 올린 김태형 감독이 2017년 더 강해진 두산을 이끌고 돌아와 3회 연속 우승 대업에 도전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파다르 26점" 우리카드, 한국전력 잡고 선두 탈환

    파다르 /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우리카드가 한국전력을 잡고 2연패 탈출과 함께 선두 자리를 탈환했다. 우리카드 위비는 2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 빅스톰과의 경기서 세트 스코어 3-1(25-18 19-25 25-23 25-23)로 승리했다. 우리카드는 2연패를 벗어났고, 한국전력은 2연승에서 승수 쌓기를 멈췄다. 우리카드는 크리스티안 파다르를 앞세워 쉽게 앞...
    Date2016.11.02 Category농구/배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2. "베어스맨" 김태형 감독,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 선물

    김태형 감독 [마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태형 감독이 두산 베어스에 첫 한국시리즈 2연패를 선물했다. 두산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8-1로 승리했다. 1차전부터 4차전까지 네 경기를 모두 쓸어 담은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에 성공했다. 또한 페넌트레이스와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1995년 이후 21년 만의 통합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우승을 이끈...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3. 서울, 전남 잡고 전북 원정서 "우승 결판"

    FC서울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FC서울이 홈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잡아내고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서울은 2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7라운드 전남과의 홈경기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67점을 쌓은 서울은 여전히 다득점에 밀려 전북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최종전 전북 원정 승패가 서울의 우승 여부를 가리게 됐다. 서...
    Date2016.11.0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4. [ST포토] 박건우-오재원, "오늘로 끝이다"

    박건우 오재원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9회초 무사 1,3루 두산 오재원이 3점 홈런을 날린 후 박건우와 포옹을 하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5. "기사회생" 수원FC, 성남에 2-1 승…강등 탈출 기회 잡아

    수원FC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수원FC가 자동 강등의 마수에서 벗어날 가능성을 얻었다. 극적인 승리로 승강플레이오프로 올라갈 기회를 잡았다. 수원FC는 2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7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승점 39점을 기록, 같은 시각 열린 경기서 패한 11위 인천(승점 42점)과의 승점 차이를 3점으로 좁혔다....
    Date2016.11.0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6. "가자 클래식" 강원, 부산 잡고 플레이오프 진출

    강원FC 마테우스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강원FC가 부산 아이파크를 잡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강원FC는 2일 오후 7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준플레이오프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마테우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강원은 이번 시즌 부산과의 상대 전적에서 1무 3패를 기록했다.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상대를 맞...
    Date2016.11.0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7. [ST포토] 이야기 나누는 양의지와 유희관

    양의지 유희관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무사 1,3루 두산 선발투수 유희관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정조국 극장골" 광주, 포항과 1-1 무승부…클래식 잔류 유력

    광주FC 정조국 / 사진= 광주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광주FC가 K리그 클래식 잔류를 눈앞에 뒀다. 광주는 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7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정조국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광주는 이날 승점 1점을 확보하며 승점 46점을 기록했다. 강등 마지노선인 11위 인천은 광주 경기가 종료된 현재 후반 20분 수원삼성에게 1-3으로 끌려가고 ...
    Date2016.11.0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9. [ST포토] 충돌한 박민우와 양의지

    박민우 양의지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1사 1,3루 NC 나성범의 내야땅볼 때 3루주자 박민우가 홈에서 아웃되며 양의지와 충돌 후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10. [ST포토] 허경민, "아자!"

    허경민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6회초 2사 2,3루 두산 허경민이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898 899 900 901 902 903 904 905 906 907 908 909 910 911 912 913 914 ... 3526 Next ›
/ 352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