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05156점
2위 유덕화 6368550점
3위 거이타 5845900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261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8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02780점
9위 마스터즈 3185970점
10위 호호호 3015204점
기사이미지
김태형 감독

[마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3연패, 4연패를 준비하는 게 내 역할이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2연패를 이뤘지만 김태형 감독의 시선은 더 먼 곳을 향해 있었다.

두산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8-1로 승리했다. 1차전부터 4차전까지 네 경기를 모두 쓸어 담은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에 성공했다. 또한 페넌트레이스와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1995년 이후 21년 만의 통합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경기 뒤 김태형 감독은 "마음이 기쁘지만 한편으론 착잡하고 무겁기도 하다.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했고, 묵묵히 고생한 코치진에게 감사하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착잡한 이유에 대해 묻자 김 감독은 "스포츠는 항상 1등만 있다. 김경문 감독님 생각이 난다. 작년하고 마음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렇다고 우승의 기쁨이 덜하다는 것은 아니다. 김 감독은 "너무 좋다. 준비한다고 되는 게 아닌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선수들이 정말 잘해줘서 2연패를 했다. 앞으로 3, 4연패를 준비하는 것이 내 역할이다.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우승의 주역은 누가 뭐래도 "판타스틱4"였다. 니퍼트(8이닝 무실점)와 장원준(8.2이닝 1실점), 보우덴(7.2이닝 무실점), 유희관(5이닝 무실점)이 제몫을 해주면서 두산은 쉽게 시리즈를 풀어나갈 수 있었다.

"판타스틱4"에 대해 김태형 감독은 "투수 4명이 정말 잘 던졌다. 초반에 선발투수가 무너지면 야수들이 쉽지 않다. 니퍼트를 중심으로 잘했다"면서 "정재훈이 같이 샴페인을 터뜨렸으면 좋았을텐데 데려올 걸 그랬나"고 말했다.

또 "투수가 잘 던졌지만 의지가 잘했다. 유희관은 고심 끝에 교체했는데 이현승이 그 중요한 사황에서 잘 해줬다"고 모두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헹가레 투수"로 니퍼트를 준비히시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니퍼트는 한 번 대기시켰다. 6차전 선발 예정이었으면 바로 붙였을 텐데 5차전이라 주저했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감독은 마지막으로 감독이 꼽은 MVP에 대해 "지난해 허경민이 잘했는데 정수빈이 받았다. 오늘도 허경민이 2타점 적시타를 쳤을 때 받을 수 있으려나 했는데 양의지가 잘했다. 매 경기 포수로 리드하는 게 쉽지 않다"고 전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다양한 기록 남긴 두산의 V5

    김재호, 김태형 감독 [마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두산 베어스의 2016년이 화려한 피날레를 맞았다. 두산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6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제압했다. 두산은 통산 5번째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두산에게는 뜻 깊은 우승이다. 지금까지 4번의 우승을 경험했지만,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또한 1995년 이후 무려 21년 만에 페넌트레이스+한국시리즈 통...
    Date2016.11.03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2. "108년의 염원과 68년의 한" CHC·CLE, 월드시리즈 7차전 격돌

    시카고 컵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일(한국시간) 월드시리즈 7차전을 치른다.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108년과 68년. 누구보다 오랜 시간 월드시리즈 우승을 꿈꿔온 두 팀이 마지막 맞대결을 펼친다. 시카고 컵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2016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7차전을 갖는다. 나란히 시리즈 전적 3승3패를 기록하고 있는 ...
    Date2016.11.03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3. [ST포토] 감독상 수상하는 김태형 감독

    김태형 감독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8-1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3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4. [ST포토] 유희관, "광대 승천"

    유희관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8-1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 선수들이 우승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3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5. [ST포토] 환하게 웃는 두산 선수들, "오늘만 같아라"

    두산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8-1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3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6. "2연패 달성" 김태형 감독 "3연패, 4연패를 준비하는 게 내 역할"

    김태형 감독 [마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3연패, 4연패를 준비하는 게 내 역할이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2연패를 이뤘지만 김태형 감독의 시선은 더 먼 곳을 향해 있었다. 두산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8-1로 승리했다. 1차전부터 4차전까지 네 경기를 모두 쓸어 담은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에 성공했다. 또한 페넌트레이스와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7. [ST포토] "한국시리즈 우승" 무적의 두산 베어스

    두산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8-1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두산 두산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8. [ST포토] 미소 짓는 박정원 두산 구단주

    박정원 두산 구단주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8-1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박정원 두산 구단주가 트로피 앞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ST포토] 김재환, "제대로 맞았어"

    김재원 [창원(경남)=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2016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8-1 승리로 4연승을 달성한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 선수들이 샴페인을 뿌리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Date2016.11.0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10. "라틀리프 34점" 삼성, 2차 연장 끝 오리온 4연승 저지

    리카르도 라틀리프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서울 삼성이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고양 오리온에 승리를 거뒀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1라운드 홈경기서 2차 연장 끝에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를 107-104로 꺾었다. 오리온의 4연승을 저지한 삼성은 홈 3연승을 달렸다. 라틀리프가 34점 12리바운드, 문태영이 21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오리온은 1쿼...
    Date2016.11.02 Category농구/배구 By올티비다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883 884 885 886 887 888 889 890 891 892 893 894 895 896 897 898 899 ... 3512 Next ›
/ 35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