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44906점
2위 유덕화 6364520점
3위 거이타 5925760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64049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40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32780점
9위 마스터즈 3212970점
10위 호호호 3066517점
기사이미지
홍성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두산 베어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홍성흔(39)이 정든 그라운드를 떠난다.

두산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홍성흔의 공식 은퇴 선언을 전했다.

지난 1999년 OB 베어스의 1차 지명을 받고 입단한 홍성흔은 그해 타율 0.258 16홈런 63타점의 성적으로 신인왕을 거머쥐며 스타 탄생을 알렸다. 이후 그라운드에서 누구보다 열정적인 모습과 허슬플레이를 보여주며 2001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국가대표팀 주전 포수로도 활약한 홍성흔은 2000 시드니 올림픽, 2002 부산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각각 동메달과 금메달을 목에 설었다.

FA 자격을 얻은 2009년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한 홍성흔은 2013년 다시 두산으로 돌아와 그해 한국시리즈로 팀을 이끌었다. 또한 2015년에는 후배들과 함께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잊지못할 한 해를 보냈다.

특히 홍성흔은 2015년 6월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우타자 최초 2000안타를 달성하며 KBO 리그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 통산 성적은 1957경기에 출전, 타율 0.301(6789타수 2046안타) 208홈런, 1120타점이다. 통산 안타와 2루타(323개), 타점에서는 두산 소속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홍성흔은 "잘했던" 선수가 아닌 "열정적이었다"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히며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다음은 홍성흔 선수가 팬들에게 전하는 글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두산베어스 홍성흔입니다.

죄송합니다.
너무나도 영광스러웠던 두산베어스의 2016년 시즌의 마지막 인사를 오늘에서야 그라운드에서가 아닌 글로써 드리게 되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막연하게 꾸었던 프로야구선수의 꿈이 이루어지던 첫날과 그리고 그 선수생활의 마지막 날에 같은 팀의 유니폼을 입을 수 있어서 저는 참 축복받은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아름답게 마무리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두산베어스 구단과 팬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끝까지 야구를 참 잘하는 영웅의 모습으로 은퇴하고 싶었던 개인적인 욕심 때문에 약간은 서운한 마음으로 시작한 올시즌이었습니다. 마지막까지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로 팬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는 게 아쉽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때 짧지 않은 동안 베어스파크에서 합숙 하면서 묵묵히 땀 흘리는 젊은 후배들을 보았습니다. 그 젊은 나이 때의 홍성흔을 떠올리며 후배들에게 자리를 비워줌이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 일인지, 또 얼마나 멋진 은퇴인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팀을 위해서 언제나 더 나은 모습 보이려고 노력하고 내가 가진 모든 것을 그라운드에서 펼쳐 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한 점엔 자부심을 느낍니다. 그래서 저는 남들처럼 "천재적인 재능을 타고난 선수", "참 야구를 잘한 선수"라기 보다는 "최고가 되기 위해 끝없이 노력한 선수", "열정적인 선수"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앞으로 당분간 저는 가족과 함께 좋은 아빠로, 그리고 좋은 남편으로 쉬면서 몸과 마음을 잘 정리하고자 합니다.

야구는 내 인생의 전부였기에 비록 작은 힘이지만 어디서 무엇을 하든, 한국 야구 발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의미 있는 일을 준비하겠습니다.

그 동안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팬 여러분께 받았던 관심과 사랑은 절대 잊지 못할 것이고,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어떤 일을 하든 항상 "열정적인 홍성흔"으로 팬 여러분 앞에 다시 서겠습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1. "스웨덴 레전드" 즐라탄, 동상 건립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 사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동상이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 세워진다. 레전드에 걸맞은 대우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1일(현지시간) 이브라히모비치의 스웨덴 골든볼 수상과 함께 그의 동상 건립 소식을 전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한 해 가장 좋은 활약을 보여준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10년 연속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
    Date2016.11.22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25
    Read More
  2. 문신 제거한 이대은, 경찰 야구단 입대 재추진

    이대은 / 사진=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경찰 야구단 입대에 걸림돌이 된 문신을 제거한 이대은이 다시 한 번 경찰 야구단의 문을 두드린다. 이대은은 제349차 의무경찰 야구 특기자 선발시험에 지원해 서류를 통과했고, 23일 신체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대은은 지난 9월 일본 지바 롯데서 뛰던 시절 한 차례 입단 지원서를 냈으나, 신체 검사에 불참했다. 당시 KBO 규정에는 KBO리그 신인지명회의에 응하지 ...
    Date2016.11.2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2
    Read More
  3. 홍성흔, 전격 은퇴 선언…"열정적인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

    홍성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두산 베어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홍성흔(39)이 정든 그라운드를 떠난다. 두산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홍성흔의 공식 은퇴 선언을 전했다. 지난 1999년 OB 베어스의 1차 지명을 받고 입단한 홍성흔은 그해 타율 0.258 16홈런 63타점의 성적으로 신인왕을 거머쥐며 스타 탄생을 알렸다. 이후 그라운드에서 누구보다 열정적인 모습과 허슬플레이를 보여주며 2001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국가...
    Date2016.11.2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35
    Read More
  4. EPL 유소년 지도자, K리그 유소년 지도자를 위한 실기 강습

    2차 K리그 유소년 지도자 아카데미 /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유소년 지도자들과 함께 "2차 K리그 유소년 지도자 아카데미"를 진행한다. 연맹은 22일 "금일부터 24일까지 2박 3일간 파주NFC에서 "2차 K리그 유소년 지도자 아카데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K리그 유소년 지도자 아카데미는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사업으로 지난 3월 1차 행사에 이어 두 번째...
    Date2016.11.2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5. 옌볜, 박태하 감독과 계약 연장…최문식 코치 합류

    박태하 감독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중국 프로축구 옌볜 푸더가 박태하 감독과 계약을 연장했다. 중국 "왕이스포츠" 등은 22일 옌볜이 기자회견을 통해 박태하 감독과의 계약 연장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다. 포항 스틸러스 코치, 한국 국가대표팀 코치직을 수행했던 박태하 감독은 2014년 12월 옌볜에서 첫 프로팀 감독 생활을 시작했다. 2015년 갑급리그(중국 2부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한 옌볜은 갑급리...
    Date2016.11.22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20
    Read More
  6. 김응용 감독, 야구협회장 선거 출사표…"목표는 한국야구계 대화합"

    김응용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응용 감독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김응용 감독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초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에 도전하기 위해 오늘 오전 등록 절차를 모두 마치고 정식 후보가 됐다"며 "솔직한 심정은 떨리고 두렵다는 것이다. 평생을 야구와 사회생활을 하면서 추대만 받았는데 이번에는 투표로 평가를 받아야 하는 선출직 회장 경선에 나서선다. 마지막 순간까지 ...
    Date2016.11.22 Category해외야구 By올티비다 Views13
    Read More
  7. 3위 토트넘, "상승세" 손흥민 앞세워 UCL 16강 진출 정조준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1승 1무 2패, 승점 4점으로 E조 3위에 처져 있는 토트넘이 상승세를 탄 손흥민을 앞세워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을 타진한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AS모나코의 스타드 루이스 2세에서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5차전 경기를 치른다. 앞선 4경기에서 1승 1무 2패에 그친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승점 8점의 모나코, 승...
    Date2016.11.22 Category해외축구 By올티비다 Views30
    Read More
  8. 대전 시티즌, 소외계층 청소년들을 위한 "Healing Soccer"

    대전 시티즌 소외계층 청소년들을 위한 "Healing Soccer" / 사진=대전 시티즌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민경 기자] 대전 시티즌이 지역사회 소외계층 청소년들을 위해 힘을 규합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되고 있는 "Healing Soccer" 프로그램은 학교폭력 피해학생, 학교 밖 청소년, 다운증후군 학생 소외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축구클리닉을 실시, 축구를 통한 정서함양 및 치유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학교폭력 피해...
    Date2016.11.2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1
    Read More
  9. 대구FC, 손현준 감독 선임…"클래식 승격한 지금부터 진짜 시작"

    대구FC 손현준 감독 / 사진=대구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프로축구 대구FC가 22일(화) 오전 11시 육상진흥센터에서 취임식을 갖고 손현준 감독대행을 제 9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손현준 감독은 지난 8월 이영진 전임 감독이 자진사퇴하면서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9승 4무 3패의 성적을 거두며 팀의 K리그 클래식 승격을 이뤘고, 이를 인정받아 지난 8일(화) 열린 시상식에서 K리그 챌린지 2016 ...
    Date2016.11.22 Category축구 By올티비다 Views2
    Read More
  10. 게레로·라미레즈·퍼지 등, 명예의 전당 후보 선정

    메이저리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블라디미르 게레로, "퍼지" 이반 로드리게스, 매니 라미레즈 등 2000년대 초반을 지배했던 강타자들이 명예의 전당에 도전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엠엘비닷컴은 22일(한국시간) 2017년 명예의 전당 후보자 34명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19명은 처음으로 명예의 전당 후보에 선정됐다. 가장 눈길을 끄는 선수는 게레로다. 1996년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데뷔한 게레로는 이후 LA 에인절스...
    Date2016.11.22 Category야구 By올티비다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854 855 856 857 858 859 860 861 862 863 864 865 866 867 868 869 870 ... 3530 Next ›
/ 353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